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스케치] 내달 7일 개막 부산모터쇼, “국내·외 17개 완성차업체 참가”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2018년 05월 03일 목요일 +더보기
개막을 1달여 앞둔 부산국제모터쇼의 행사 계획이 공개됐다. 부산국제모터쇼사무국은 3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6월 7일부터 11일 간 열리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의 세부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부산모터쇼는 ‘혁신을 넘다, 미래를 보다’를 주제로 진행된다. 올해 부산모터쇼에는 국내·외 완성차 브랜드, 부품 및 용품 업체 등 120개사가 참가하고 200여대의 차량이 전시된다.

크기변환_사본 -KakaoTalk_20180503_155801338.jpg
국내 참가업체로는 현대, 제네시스, 기아, 한국지엠, 르노삼성의 승용차 5개 브랜드와 현대상용, 기아상용 2개의 상용차 브랜드로 총 7개 브랜드가 참가한다.

해외 브랜드는 △BMW △미니 △메르세데스벤츠 △재규어 △랜드로버 △아우디 △토요타 △렉서스 △닛산 △인피니티 등 총 10개 브랜드가 참가한다. 상용차는 만트럭이 2016년에 이어 참가를 확정했다.

전기차 브랜드인 에디슨모터스와 카니발 하이루프 리무진 공개를 준비 중인 캠핑카 전문업체 밴택디엔시도 참석한다. 국내·외 브랜드는 친환경차 40여대를 공개할 예정이이다.

제2전시장 3층에서는 한국자동차제조산업전이 개최, 독일, 미국, 대만 등 7개국이 참가한다. 소재부품부터 환제품, 가공설비 및 엔지니어링 기술에 이르는 자동차가 필요한 전 분야의 최신 동향을 소개한다. 약 130개사가 참가하고 200부스 이상의 규모로 진행된다.

2주차에는 자동차생활관과 퍼스널모빌리티쇼가 열린다. 자동차 생활관에서는 다양한 길거리 음식을 즐길 수 있는 푸드트럭 존과 RC카 체험 및 레이싱이 펼쳐진다. 자동차금융 존, 애프터마켓이 생활관에 포함된다.

퍼스널모빌리티쇼에서는 전기자전거, 전기스쿠터, 전동 휠 등이 전시된다. 또 드라이빙 클럽, 런웨이 쇼 등 부대행사가 진행된다. 글로벌 자동차 디자인 공모전인 ‘2018 오토디자인어워드’에 최종 선정된 31개 작품도 전시돼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7일부터 9일까지 한국자동차공학회 춘계학술대회도 준비됐다. 학회는 올해 창립 40주년을 맞아 ‘기념세션’을 마련했고 700여편의 자동차 분야 연구논문 발표가 이뤄진다. 학회는 발표를 통해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춘 자율주행, 친환경, 연구개발 법규, 표준 등을 중점적으로 다룰 계획이다.

크기변환_사본 -KakaoTalk_20180503_155801716.jpg
12일에는 자동차 산업 분야 종사자, 해외바이어 및 디자이너 등 외국인을 초청해 이들과 네트워킹을 희망하는 시민들이 교류할 수 있는 ‘글로벌 네트워킹 파티’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부산모터쇼에 일반인 입장은 개막일인 8일 12시부터 가능하고 9일부터는 10시부터 입장할 수 있다. 매일 오후 6시까지 행사가 펼쳐지고 주말과 지방선거일(13일)에는 오후 7시까지 운영한다. 입장권 가격은 일반인이 9000원, 청소년(초·중고생)은 6000원이다.

이날 함정오 벡스코 대표이사는 “올해 부산모터쇼에는 다양한 행사가 진행되고 최신 트렌드인 친환경차 총 40여대가 출품될 것”이라며 “5월 중순 이후 각 브랜드들의 월드 프리미엄, 아시아 프리미엄 등 세부 내용이 공개된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