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BMW 화재' 카셰어링·렌터카에 '불똥'...'차 바꿔 줘' 요구 빗발

운행중단 및 추가혜택 마련 등 대책 고민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2018년 08월 13일 월요일 +더보기

BMW 차량 화재 이슈가 불거지면서 그 불똥이 카셰어링과 렌터카 이용자들에게 번지고 있다.

해당 차량 이용에 불안감을 느끼는 소비자들이 차량 대차 등의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섬에 따라 카셰어링과 렌터카 업체 중 일부는 운행 중단 등의 대책을 내놓고 있다.

우선 국내 카셰어링 1위 업체 쏘카는 BMW 차량의 운행을 무기한 전면 중단키로 했다. 쏘카는 고객 안전 최우선 원칙에 따라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는 입장이다.

쏘카 관계자는 “보유하고 있는 BMW 차종 520d, X3 총 56대 전량에 대한 차량 대여 서비스를 중단했다”면서 “사전 예약된 차량에 대해서는 개별 연락을 통해 다른 차량으로의 예약 변경, 환불 등 고객 이용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빠르게 후속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고객의 안전에 직결된 문제인 만큼 즉각적인 조치를 결정했다”며 “운행 중단 기간은 따로 정하지 않았으며 BMW 차량 화재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기 전까지는 지속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2위 업체인 그린카는 현재 BMW 차량은 전기차 모델만을 확보하고 있어 이번 이슈에 직접적인 영향은 없다는 입장이다.

◆ 렌터카 업계 “운행 중단, 혜택 제공 등 대책 마련 논의 중”

진주시 이현동에 사는 김 모(남)씨는 지난 2016년 5월부터 롯데렌터카에서 BMW 520d 차량을 48개월 약정으로 장기 렌트 중 이다. 김 씨가 운행 중인 차량은 최근 발생한 BMW 차량 화재와 관련해 리콜 대상에 포함된 모델이다.

김 씨는 지난 주 긴급 안전점검에서 내시경 결과 차량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지만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고 있다.

김 씨는 “최근 뉴스에서 점검 시 이상 없음을 판정받은 차에서도 화재가 발생하면서 불안감을 떨칠 수 없다”면서 “더욱이 가족들과 함께 여름휴가를 떠나기 위해 장거리 운행을 앞두고 있어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고 호소했다.

김 씨는 최근 롯데렌터카 측에 차량 대차를 요구했으나 규정상의 이유로 거부당했다. 김 씨는 “따지고 보면 장기 렌트는 차량의 소유가 렌터카 업체에 있고 이용자는 비용을 지불해 사용하는 것일 뿐”이라면서 “이번 같은 치명적인 결함 문제가 발생하면 렌터카 회사에서도 조치를 하는 게 맞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김 씨처럼 불안감을 호소하는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렌터카 업계도 대책 마련을 서두르는 모양새다.

먼저 롯데렌터카는 단기 렌터카의 경우 BMW 차량의 운행을 중단했다. 장기렌터카와 리스차량에 대한 조치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롯데렌터카 관계자는 “단기렌터카의 경우 BMW 차량 보유 대수가 한 자릿수 미만으로 적은 편”이라며 “고객 안전 차원에서 서비스를 중단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리스와 장기렌터카 서비스의 경우 문제 차량을 운행하는 차주들을 위해 긴급진단을 대행하는 등 고객 지원을 진행 중”이라며 “불안감을 느끼는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다방면에서 강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SK렌터카와 AJ렌터카 역시 사안의 중대함을 인식하고 대안 마련을 고심 중이다.

SK렌터카 관계자는 “단기 렌터카는 BMW 차량의 운행을 중단했고 장기렌트와 리스의 경우에는 소비자들에게 리콜 이슈에 대해 고지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대차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있다”면서 “대신 소비자에게 다른 부분에서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