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뉴스&굿즈

[뉴스&굿즈] 삼성·LG전자, 스마트폰 신제품에 적용한 카메라로 세계 최초 경쟁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2018년 10월 12일 금요일 +더보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스마트폰 신제품을 선보이며 카메라 경쟁을 벌이고 있다. 양사모두 세계 최초를 강조한 카메라 스펙을 내세웠다.

삼성은 후면 4개의 카메라, LG는 전면 3개 후면 2개 등 총 5개의 카메라로 세계 최초 기록을 썼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A 갤럭시 이벤트(A Galaxy Event)’를 개최하고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 후면에 4개의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 A9’을 전격 공개했다. 빠르게 변화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세대를 타깃으로 했다.
삼성 갤럭시 A7 블루_A9 캐비어블랙.jpg

갤럭시 A9은 스마트폰 후면에 2400만 화소 기본 렌즈뿐 아니라 망원 렌즈, 초광각 렌즈, 심도 렌즈를 탑재해 언제 어디서나 사용자가 보고 느끼는 세상을 촬영하고, 공유할 수 있는 쿼드 카메라를 세계 최초로 탑재했다.

망원 카메라는 광학 2배줌을 지원하는 1000만 화소로 먼 거리에서도 피사체의 세밀한 부분까지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

사람의 시야각과 유사한 화각 120도의 8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는 사용자가 보고 있는 장면 그대로 촬영이 가능하다. 특히 단체 사진을 촬영하는데 유용하다.

500만 화소 심도 카메라는 사용자가 촬영 전후로 자유자재로 보케(Bokeh) 효과를 적용할 수 있는 ‘라이브 포커스(Live Focus)’ 기능을 제공한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세계 최초로 후면 쿼드 카메라와 인텔리전트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 A9’은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순간을 촬영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지난 4일 LG V40 ThinQ(싱큐)를 선보이며 다양한 화각으로 편리한 촬영을 원하는 소비자들의 니즈에 주목해 5개의 카메라를 탑재했다고 밝혔다.

V40 씽큐 후면에 장착된 3개의 카메라는 표준, 초광각, 망원 등으로 사용자는 사진 구도를 위해 스마트폰을 이리저리 움직일 필요가 없다.
LG V40 ThinQ 가로수길 체험존 (3).jpg

107도 화각의 초광각 렌즈는 1600만 화소로 왜곡을 줄였다. 멀리서도 원하는 피사체를 화질 손실 없이 담아내는 망원 렌즈는 1200만 화소다. 촬영하기 전 3개의 카메라로 비추는 장면을 한 화면에서 비교해 볼 수 있는 ‘트리플 프리뷰’ 기능도 적용됐다.

전면에는 800만 화소 표준 렌즈와 500만 화소 광각 렌즈가 탑재됐는데 두 개의 렌즈가 인물과 배경을 정확하게 구분해준다. 배경을 흐리게 해 인물을 강조하는 아웃포커스가 가능하다.

황정환 MC사업본부장(부사장)은 “LG V40 ThinQ 개발팀은 최근 6개월간 수많은 온라인 댓글을 분석하고 수많은 사용자를 직접 만나 LG 스마트폰에 대한 불만과 바라는 점을 철저하게 분석해왔다”며 “겸허한 마음으로 고객의 쓴소리를 듣고 이를 제품에 반영시키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했다”고 강조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