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능 끝난 청소년 노리는 '낚시질 마케팅' 조심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더보기
# 올해 수능을 치른 경상북도 경산의 임 모(여) 양은 최근 길거리에서 화장품 샘플 하나를 받았다가 낭패를 봤다. 한 판매자가 화장품 모델이 될 만한 사람에게만 샘플을 나눠주고 있다며 제품을 이용하고 간단한 리뷰를 SNS에 남겨줄 수 있겠냐고 임 씨를 꼬드겼던 것. 샘플을 손등에 바르는 정도라면 별 문제 없겠다 싶어 판매자를 따라 봉고차로 들어갔다가 60만 원에 달하는 고액 화장품을 구입하게 됐다고. 임 양은 “수능이 끝난 뒤 화장에 관심이 많던 차에 피부 테스트와 화장법을 상세하게 가르쳐주면서 결제를 권하더라”라며 “화장품을 바르고 피부가 뒤집어졌는데 고객센터는 연락을 받지 않고 돈만 빠져나가고 있다”고 난감해 했다.

# 서울시 강남구 김 모(여) 양도 길거리에서 설문조사 중인 판매자에게 1년 영화 예매권을 15만 원에 구입했다. 처음에는 설문조사 중이니 스티커 하나만 붙여달라는 말에 판매자를 따라갔지만 내년에 대학생이 된다는 김 씨의 이야기를 듣더니 그렇다면 좋은 상품을 소개해준다며 영화 예매권을 추천한 것. 대학생들은 대부분 이용권을 사용해 영화를 본다는 말에 솔깃했다. 하지만 막상 사용하려고 하니 일주일 전에 신청하면 유효기간이 있는 쿠폰이 날아오고 관람 하루 전에만 예매를 할 수 있는 등 조건이 까다로웠다. 김 양은 “쿠폰 유효기간이 끝나 못 쓰는 일이 자꾸 생겨서 환불을 요청하니 없어진 쿠폰도 사용한 것으로 친다며 블랙컨슈머 취급을 하더라”고 억울해 했다.

수능시험을 마친 예비 대학생을 속여 품질이 좋지 않은 화장품, 다이어트약, 어학교재, 영화예매권 등을 강매하는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접근 방식도 점차 진화하고 있다. 과거 샘플을 나눠주면서 관심을 갖는 사람들에게 접근했다면 스티커를 붙이는 간단한 설문조사나 SNS 이벤트를 앞세우기도 한다. 휴대전화 필름을 바꿔준다는 핑계로 가게로 끌고 들어가 고액의 스마트폰을 개통하도록 유도하기도 한다.

예비 대학생과 대학교 새내기를 상대로 허가받지 않는 어학교재를 판매하면서 공신력을 인정받은 것처럼 속이는 방식도 있다.

대학생이 되기 전 간단하고 쉽게 돈을 벌 수 있는 단기 아르바이트, 취업 보장 등을 내세워 불법 다단계를 소개하기도 한다.

대부분 30만~100만 원까지 고액의 제품을 특별 할인하는 것처럼 안내한 뒤 6~12개월 할부를 권한다. 이런 뻔한 수법에 속을까 싶지만 현란한 말솜씨로 무장한 판매자에게 사회경험이 적은 미성년자는 표적이 되기 쉽다.

현재 민법상 만 19세 미만은 미성년자로 취급된다. 청소년보호법상 ‘청소년’은 생일이 기준이지만 민법상 미성년자는 1월1일을 기준으로 한다.

8.jpg
고객센터나 알려준 번호로 연락해도 연결이 되지 않는다면 회사로 청약철회 의사를 담은 내용증명우편을 보내는 것이 가장 좋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