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카카오, 1분기 영업익 277억 원…전년比 166%↑

이건엄 기자 lku@csnews.co.kr 2019년 05월 09일 목요일 +더보기

카카오가 사업 전반에 걸쳐 고른 성장을 이루며 순항 중이다.

카카오는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연결기준) 277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66% 급증했다고 밝혔다. 매출도 7063억 원으로 같은기간 대비 27% 늘었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중심으로 변화하는 사업 전략을 효과적으로 나타낼 수 있도록 매출 분류를 플랫폼 부문과 콘텐츠 부문으로 재편했다. 플랫폼 부문 매출은 플러스친구, 카카오톡 선물하기, 이모티콘 등 카카오톡 관련 비즈니스와 포털, 신사업 실적이 포함된다. 콘텐츠 부문에는 게임, 뮤직, 유료 콘텐츠, 지식재산권(IP) 비즈니스 매출이 반영된다.

플랫폼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5% 성장한 3131억원으로 집계됐다. 카카오톡 비즈니스 매출은 카카오톡 내 광고 확대와 메시지 광고 성장, 선물하기 등 커머스 사업 매출 증대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1269억을 기록했다. 포털 비즈니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1264억원이다. 신사업 매출은 모빌리티, 페이 등 신사업 수익화 확대와 신규 공동체의 연결 편입 효과로 전분기 대비 32% 성장, 전년 동기 대비로는 172% 증가한 598억원을 기록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전분기 대비 6%,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한 3932억원이다. 뮤직 콘텐츠 매출은 멜론의 신규 가입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9% 성장한 1372억원을 기록했다. 유료 콘텐츠 매출은 카카오페이지와 픽코마 플랫폼 성장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18%, 전년 동기 대비 71% 성장한 746억원으로 집계됐다. IP 비즈니스와 기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4% 증가한 873억원이다. 카카오M의 영상 제작 및 신규 자회사 편입 등 신규 매출원 확대, 카카오IX의 판매 호조가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1분기 영업비용은 전분기 대비 96억원, 전년 동기 대비 1336억원 증가한 6786억원이다. 지난해 진행된 공격적인 채용 영향으로 인건비가 증가했고 카카오페이지, 픽코마 등의 성장에 따른 콘텐츠 수수료 증가도 반영됐다.

카카오는 그 동안 쌓아온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카카오톡이 비즈니스 플랫폼으로서 의미 있는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 완결성을 고도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건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