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개인 택배 기본 운임 책정 기준 제각각...로젠택배 가장 비싸

한진택배·롯데글로벌로지스 저렴...산간도서 지역은 우체국

손지형 기자 jhson@csnews.co.kr 2019년 06월 05일 수요일 +더보기

택배 운임이 각 업체마다 다르게 책정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무게와 지역에 따라 운임 구조가 다른 만큼 꼼꼼한 비교 확인이 필수다.

택배사의 운임은 개인이 직접 접수하여 보내는 개인택배와 업체와 계약을 맺는 기업택배로 구분된다. 개인택배의 운임 기준은 지역별, 무게별로 책정하며 동일권역, 타권역, 제주권역으로 나눠진다. 택배업체 5개사 모두 제주권역은 별도 기준으로 요금을 책정하고 있다.

CJ대한통운, 한진택배, 롯데글로벌로지스, 우체국택배, 로젠택배 총 5개 업체의 개인택배 운임을 비교한 결과 무게와 지역에 따라 책정 기준이 달라 비용 차이가 벌어졌다. 

우체국 택배는 극소형(2kg)부터 대형(30kg)까지 5단계로  운임이 세분화되어 있다. CJ대한통운와 로젠택배는 4단계, 한진택배, 롯데글로벌로지스는 3단계로 분류되어 있다.

10kg 미만의 수하물을 맡길 경우 CJ대한통운(5000원)이나 우체국 택배(5000원)를 이용하는 것보다 한진택배와 롯데글로벌로지스를 이용하는 것이 저렴하다. 두 업체의 경우 10kg까지 4000원을 적용해 5개사중 가장 저렴했다. 

반면 로젠택배는 소형(5kg) 미만의 수하물의 경우 7000원으로 가장 비쌌다. 로젠택배의 경우 강원과 제주 지역을 제외한 모든 지역을 동일권역으로 적용해 운임을 부과했는데 그 때문인지 비용이 5개사 중 가장 비쌌다.

 
대형(25kg) 수하물 역시 한진택배와 롯데글로벌로지스가 동일권역, 타권역 할 것 없이 각각 6000원, 7000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CJ대한통운, 우체국택배, 로젠택배는 1만 원 가량으로 4000~6000원 가량 비쌌다.

5개사 중 25kg 이상 30kg 미만 무게의 수하물은 우체국과 로젠택배에서만 취급한다.

제주권역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특히 로젠택배의 경우 중량에 따라 차등적용한다는 표시 뿐 구체적인 이용 기준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로젠택배 고객센터로 제주권역의 명확한 운임규정을 문의한 결과 “택배가 제주지역에 도착 후 영업소에서 무게를 측정해봐야 요금을 알 수 있다”고 안내했다. 요금의 책정 기준에 대해서도 “내부적 규정이라 안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우체국 역시 제주를 제외한 전국 모든 지역은 동일권역으로 같은 비용을 적용하고 있다.

대체적으로 비싼 운임에 대해 우체국 택배 측은 민간 택배사들이 서비스하지 못하는 전국 각지 오지나 도서, 산간지역까지 배송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익일배달 서비스(강원 산간지역 또는 도서지역을 제외하고는 발송한 당일 다음날 도착)' 역시 타 업체와는 차별화된 서비스라고 밝혔다.

우정사업본부 주무관은 “우체국택배는 지역에 상관없이 동일 요금이다. 소비자가 불편함 없이 택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방방곡곡을 찾아 배송하고 있다”며 “전국 각지의 오지나 도서지역도 배편이 있기만 하면 다음날 도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제주지역의 경우 항공편을 통해 빠르게 배달한다”고 강조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손지형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7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ㅊㄴ 2019-07-06 13:27:09    
오늘 북노원지점 수락 로젠택배기사가 집앞에 전화도없이 물건두고갔다고하고 문자로배송완료떴는데 물건이없어서 전화했더니
다른집에 배송잘못했나?분실했냐고 이러면서 본인퇴근했다고 저보고 아래층도가보고 찾아보라고하면서 명령합니다
여기저기건물 아래층윗층찾아보니 다른집문앞에 놓여있습니다
말투도 너무 깡페같고 진짜무섭습니다
로젠에신고하라고합니다다
내가화가났는데 갑질하냐면서 본인로젠그만둘거고 저가만안두겠다고하면서 협박합니다.ㅠ 나보다 나이는어린듯한데ㅠ30대후반정도인듯합니다
내집주소아는 택배기사 ㅠ

로젠
예전엔김치터져오고 박스는다찢어져서오고
암말안하고 그냥 넘어갔는데
121.***.***.78
profile photo
한심 2019-07-01 08:41:31    
이런것도 기사로 내는구나. 나라가 요즘 그래서 그런가?
민간기업 요금까지도 공공화 하려고 하네? 그럼 기자양반. 당신도 월급 제일 낮게 똑같이 받고 일하지?
1.***.***.21
profile photo
택견 2019-06-19 21:36:13    
현실적인 운임인거죠
기사내용에 부족한게 많습니다 조금더 조사해서 쓰세요
223.***.***.62
profile photo
택신 2019-06-17 06:12:33    
어디서 조사를 하셨는지요?
초소형택배가 5~7천원이면
택배기사들은 전부 부자됩니다.

2천원도 안되는 택배가 수두룩하고
그나마 5천원 이상 받는 택배는
가물에 콩나 듯 한, 두개 보입니다.
그리고 로젠택배는 25kg이상 받으면
(단, 40kg만 제외, 택배비 12.000원이상)
패널티가 3만원인데 30kg는 뭐예요?

소형을 4~5천원을 책배비로 주면
과연 업체가 살아남을 수 있을까요?

잘못된 조사된 기사입니다!
123.***.***.51
profile photo
한지상자 2019-06-08 23:29:03    
기사를 좀 이상하게 쓴다.. 기자는 제대로 알아보고 기사를 써라..난 인터넷 쇼핑몰한다.. 매일 택배보내지..
택배사 서비스 대비로 기사를 좀 써라....위 택배사중 제일 비싼 곳은 우체국이고... 한진택배나 롯데택배는 영업소도 별로 없고.. 롯데 택배는 택배가 배송일 지연이 제일 심한 곳이다.. 시제이대한통운은 택배량 대비 배송기사 부족으로 택배량이 많으면 배송이 늦어지는 곳이고 택배관련 업체 과부하로 분쟁이 젤 심한 곳이다
현재는 로젠택배가 오히려 가격대비 서비스가 가장 좋은 업체이다.. 롯데나 한진이 저렴 할지 모르지만 영업소가 부족하고 배송도 밀리는 경우가 다반사다
121.***.***.185
profile photo
내일은 재별 2019-07-21 12:57:15    
한지상자님이 정확히 보셨네요 -
로젠이 제일맘에 듭니다 ^^
175.***.***.149
profile photo
애기독수리 2019-06-05 15:17:06    
기사를 발로 쓰는구만
183.***.***.222
삭제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