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카롱 안전 적신호...미생물 및 타르색소 기준 부적합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더보기

화려한 색감과 쫀득한 식감으로 인기가 높은 마카롱에서 타르색소가 초과 검출되는 등 안전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23일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시중에 유통 중인 21개 브랜드의 마카롱 제품에 대한 안전성 시험 결과 8개 브랜드(38.1%) 제품에서 황색포도상구균 또는 사용기준을 초과하는 타르색소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조사는 롯데, 신세계, 현대백화점에서 판매하는 제품과 네이버쇼핑 랭킹 상위 15개 온라인몰 브랜드를 대상으로 했다.

21개 브랜드의 황색포도상구균 시험 결과 6개 브랜드(28.6%) 제품이 관련 기준에 부적합했으며 이들 모두 온라인몰에서 판매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황색포도상구균은 식중독뿐만 아니라 피부의 화농성질환을 일으키며 공기나 토양, 하수 등에 널리 분포하는 균으로 알려졌다.

마카롱의 색을 내기 위해 사용하는 타르색소 시험에서는 21개 브랜드 중 2개 브랜드(9.5%) 제품에서 황색 제4호, 황색 제5호 등이 기준을 초과해 사용됐다.

영국식품기준청에서는 타르색소가 일부 어린이에게는 과잉행동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조사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2개 브랜드는 각각 백화점 매장과 온라인몰에서 판매하는 곳이며 이들 업체는 타르색소 사용 저감 계획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21개 브랜드 중 원재료명 등의 표시 의무가 있는 17개 브랜드 중 8개 브랜드(47.1%) 제품은 표시가 미흡해 관련 기준에 부적합했다.

한국소비자원은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된 6개 브랜드 제품 모두 자가품질검사 의무가 없는 즉석판매제조·가공업(주로 온라인에서 판매)의 과자류 제품으로 나타났다”며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해 마카롱을 자가품질검사 의무 품목으로 하는 식품위생법 개정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