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감원, ‘금융상품 비교공시 시스템’ 개편 추진...핵심 정보 쉽게 비교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9년 07월 23일 화요일 +더보기
금융감독원은 금융소비자가 보다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금융상품 비교공시 시스템’ 개편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그동안 각 금융협회별로 금융상품에 대한 회사별 정보를 비교 공시하고 있으나 정보제공 방식이나 수준, 범위 등이 달라 소비자가 쉽게 이해하기 어려웠다.

또한 수익률이나 비용 등 소비자에게 꼭 필요한 핵심정보가 산재돼 있고 단순 나열식으로 공시돼 실제로 활용하기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금감원은 지난 2월 운용보고서 등에 실질수익률 제공방안을 추진한데 이어 각 협회와 공동으로 ‘금융상품 비교공시 시스템’ 개편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먼저 금융협회 비교공시 시스템을 표준화해 접근성을 강화하고 핵심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요약해 이를 업체별, 상품별로 쉽게 비교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현재 금융협회 홈페이지 비교 공시 기능은 위치가 모두 다르기 때문에 소비자가 이를 찾기 힘들었다. 협회 홈페이지에 따라 2~5단계에 걸쳐 들어가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어 정확한 위치를 모르는 소비자는 불편함을 겪었던 것.

모든 금융협회 홈페이지 초기 화면에 비교 공시 ‘바로가기’ 버튼을 배치하고 금감원의 ‘파인’ 사이트와도 연계할 예정이다.

190723금감원.jpg
또한 공시 용어가 어렵고 많은 정보를 한 화면에 전달해 복잡하다는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요약화면’을 통해 먼저 수익률, 수수료 등 핵심정보만 간결하게 공시하고 용어 역시 쉽게 순화할 방침이다.

무엇보다 공시 정보 자체가 단순 나열식이라 정보 활용이 어려웠던 만큼 가입조건에 따라 동종유형 상품군을 추출해 비교할 수 있는 맞춤 검색 기능을 도입할 예정이다.

실질수익률, 비용 등 핵심정보에 대한 공시도 강화할 방침이다. 예적금 상품의 경우 가입자가 만기 이전 중도 해지할 경우 적용 금리 및 중도해지 예상금액에 대한 공시를 강화하고 펀드와 같은 실적배당형 상품의 경우 최소 2개 이상 기간의 누적·연평균 수익률을 공시할 예정이다.

저축성보험 상품은 가입기간 별로 해지시 실수령액을 예측할 수 있도록 적립률 뿐 아니라 수익률을 병행 공시할 예정이다.

또한 상품별로 소득세가 부과되거나 연말정산 시 소득공제 등 세금 효과 등이 있는 경우 소비자가 그 효과를 추산할 수 있도록 공시를 강화하고 대출상품의 경우 부대비용을 공시 항목에 반영할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당국과 각 협회의 실무 협의를 거쳐 2020년 상반기까지 각 협회의 비교공시 시스템을 개편할 것”이라며 “금융상품 비교공시 시스템은 내년 1월 가동을 목표로 시스템을 정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