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보사 사업비 날로 치솟아...메리츠‧MG손보 사업비율 28% 돌파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9년 08월 08일 목요일 +더보기
경쟁심화로 손해보험사 사업비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말 기준 적정 사업비율 22%마저 초과했다.

8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31개 손보사 전체 사업비는 7조243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4% 증가했다. 순사업비를 보유보험료로 나눈 사업비중은 21.5%로 전년 동기 20.9%보다 0.6%포인트 확대됐다.

10대 손보사의  전체 사업비 역시 6조545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했으며 사업비중도 22.1%로  0.9%포인트 올랐다.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손보사에서 적정 사업비율로 보는 22%를 돌파한 것이다.

손보사들의 사업비가 급증한 것은 인보험 등 장기보험 상품 판매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설계사에게 가는 수수료 등이 늘었기 때문이다. 사업비가 증가하고 사업비율이 높아질 경우 합산비율(손해율+사업비율)이 높아지고 이로 인해 보험료가 인상될 가능성도 높아지게 된다.

190805사업비.jpg
업체별로 사업비중이 높은 곳은 메리츠화재(대표 김용범)로 28.8%에 달했다. 전년 동기 25.9% 보다 2.9%포인트 올랐다. 순사업비가 7043억 원에서 올해 5월 8736억 원으로 급증하면서 사업비중이 확대됐다.

특히 메리츠화재의 경우 치매보험, 펫보험 등을 내세워 외형 확장을 꾀하면서 사업비가 꾸준히 증가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계속적인 장기보험 매출 증대에 따라 사업비가 증가하게 돼 단기적으로 늘어나 보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MG손해보험(대표 김동주) 사업비중은 22.5%에서 28.2%로 무려 5.7%포인트 급등하면서 한화손해보험(대표 박윤식)을 제치고 2위를 차지했다.

업계에서 적정 사업비중으로 보는 22%을 넘긴 곳은 10대 손보사 가운데 4곳에 달했다. 한화손보가 25.7%, 흥국화재(대표 권중원)가 24.1%로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KB손해보험(대표 양종희)와 롯데손해보험(대표 김현수)은 사업비중이 소폭 오르면서 21%대를 기록했다.

사업비가 많은 곳은 삼성화재(대표 최영무), 현대해상(대표 이철영), DB손해보험(대표 김정남) 등 대형사가 상위에 랭크됐다. 보유보험료가 많다보니 사업비 역시 높게 책정된 것이다. 대형 3사 모두 사업비중 20%대를 유지했다.

10대 손보사 가운데 사업비가 감소한 곳은 흥국화재가 유일했다. 흥국화재 순사업비는 231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 줄어들었다.

나머지 9곳은 모두 사업비가 증가했다. 사업비가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메리츠화재였으며, MG손보, NH농협손해보험(대표 오병관) 등도 10% 이상 급증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