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키코 공대위, 우리은행 검찰 고발 “DLS 사기판매 했다”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더보기

키코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우리은행이 판매한 독일국채 10년물 금리연계상품과 관련해 금융정의연대와 약탈경제반대행동과 공동으로 우리은행을 DLS 사기판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23일 오후 2시 DLS를 판매한 우리은행을 사기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공대위 측은 우리은행이 위험등급 1등급(매우 높은 위험)의 DLS를 투자자에게 안전자산으로 알려 판매하는 등 조직적 사기 피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001.png
▲ 키코공동대책위원회와 금융정의연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23일 오후 우리은행을 DLS 사기판매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DB

공대위는 “올해 3월부터 독일 10년물 국채금리가 0% 이하로 떨어지고 시장상황으로 볼 때 금리 하락추세가 어느 정도 예상돼 당시 우리은행이 판매하고자 했던 금리연동상품이 매우 위험한 상품으로 평가받고 있었다”며 “그러나 우리은행은 전국 PB센터를 통해 고객에게 저위험상품 내지 안전자산처럼 속여 적극적으로 판매했다‘고 밝혔다.

공대위 측은 해당 상품을 만든 유경PSG자산운용이 처음 작성한 DLF에 대한 상품판매서를 근거로 우리은행 측이 불완전판매에 나섰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공대위 측에서 제출한 상품설명서에는 ‘유경 독일금리연계 전문사모증권투자신탁 제W-1호[DLS파생형]’ 펀드의 위험등급이 6등급 중에서 1등급, 매우 높은 위험 등급이라고 명시돼있다.

이대순 공대위 공동대표는 “상품설명서에는 매우 위험등급으로 제조사(유경PSG자산운용)가 우리은행 측에 밝혔지만 우리은행은 고객에게 매우 안전하다고 판매했다”면서 “이에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률위반으로 고발에 나섰고 검찰의 즉각적인 압수수색과 손태승 은행장을 포함한 담당자에 대해 즉각적인 법적조치를 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금융범죄 특성상 증거인멸 가능성이 매우 높은데 녹취록과 설명서 등 피해입증 증거물이 피해자가 아닌 금융회사만 보유하고 있다”며 “조직적 폐기 가능성이 심히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공대위 측은 해당 상품을 아예 판매하지 않거나 금리 인하 움직임이 보이자 판매를 중단한 다른 은행과 달리 우리은행이 지난 5월까지 판매한 부분을 의심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해당 상품을 판매하지 않았고 IBK기업은행은 1월, KEB하나은행은 3월까지만 판매하고 중단한 바 있다.

김득의 금융정의연대 대표는 “지주사 체제로 전환한 우리은행이 반기 실적을 올리기 위해 공격적으로 영업을 했다고 추정하고 있다”면서 “은행 내부에서도 실무진에 대해서만 꼬리 자르기를 할 것 같다며 불안하다는 제보도 들어오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고발 기자회견장에는 우리은행에서 해당 상품에 1억 원을 투자했다고 주장한 피해자도 등장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해당 소비자는 “골프 연습장에서 만난 우리은행 부지점장이 최대 4% 금리를 주겠다고 접근해 가입했는데 당시 원금손실에 대한 이야기는 없었고 이자가 많다는 내용만 전했다‘며 ”뉴스를 통해 사태를 접하고 해당 부지점장에게 연락했지만 답변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