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스타2019] 베일 벗은 펄어비스판 ‘판타스틱4’…기대감 증폭

이건엄 기자 lku@csnews.co.kr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더보기
펄어비스가 ‘지스타 2019’에서 ‘펄어비스 커넥트 2019를 열고 신작 4종의 트레일러와 게임 정보를 공개했다.

펄어비스는 지스타 기간 동안 ▲섀도우 아레나 시연 ▲신작 트레일러 공개 ▲다양한 현장 이벤트 ▲펄어비스 스토어 운영 ▲검은사막 PvP 대회 ▲부산역 홍보 부스 등을 통해 새로운 즐거움과 차별화된 게임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크기변환_KakaoTalk_20191114_154920195.jpg
▲ 지스타 2019에서 열린 펄어비스 커넥트 행사 이후 개발자들과 인터뷰 시간을 가졌다. 왼쪽부터 펄어비스 김광삼 섀도우 아레나 총괄 PD, 정환경 붉은사막 총괄 PD, 함영철 전략기획실장. 사진=소비자가만드는신문

‘섀도우 아레나(Shadow Arena)’는 50명의 이용자가 경쟁해 최후의 1인을 가리는 근접전 형태의 ‘액션 배틀 로얄’ 게임이다. 섀도우 아레나는 2020년 상반기 론칭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광삼 섀도우 아레나 총괄 PD는 “애초 그림자 전장은 검은사막에 종속된 모드라 시스템 변경에 제한이 많았는데, 이를 독립시켜 액션 게임에 가깝게 진화시키기로 결정해 제작하게 됐다"며 “이번 지스타에서 준비한 시연과 21일 비공개 베타 테스트(CBT‧ClosedBeta Test)를 통해 액션성과 재미를 끌어 올리겠다”고 강조했다.

‘플랜 8(PLAN 8)은 현시대를 바탕으로 한 사실적인 그래픽의 표현과 스타일리쉬한 액션이 돋보이는  엑소수트 MMO 슈터(Exosuit MMO Shooter) 게임이다. 오픈월드 MMO이며 콘솔과 PC로 개발하고 있다.

‘도깨비(DokeV)’는 사람들의 꿈에서 힘을 얻고 성장하는 도깨비를 찾아 모험을 떠나는 수집형 오픈월드 MMO 게임으로, 콘솔과 PC 출시를 우선으로 제작하고 있다. 특히 게임은 높은 자유도를 중심으로 개성 있고 아기자기한 그래픽으로 만들고 있다. 도깨비는 2020년 베타 테스트를 계획하고 있다.

김상영 도깨비 총괄 PD는 “게임 이름을 지을 때 고민이 많았는데 수집형 몬스터 게임이라 친숙한 우리말인 도깨비로 정했다”고 게임을 소개하며 “앞으로 다양한 모험을 즐길 수 있는 도깨비의 게임성을 이번 트레일러를 통해 감상해 달라”고 말했다.

‘붉은사막(Crimson Desert)’은 광대한 파이웰 대륙의 용병들이 생존을 위해 싸우는 이야기를 사실적인 캐릭터와 컷신으로 그린 펄어비스의 차기 플래그쉽 MMORPG이다. 2020년 베타 테스트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정환경 붉은사막 총괄 PD는 “붉은사막은 검은사막 안에 존재하는 거대한 사막의 다른 이름에서 착안해 애초 프리퀄로 기획을 했으나 본격적으로 개발에 들어가면서 새로운 세계관과 캐릭터를 포함한 별개의 게임으로 개발하기로 했다”며 “트레일러를 통해 알 수 있듯이 전투뿐 아니라 매력적인 탐험과 생존 등 다양한 콘텐츠도 잘 녹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공개한 모든 영상은 별도로 제작된 시네마틱 영상이 아닌 전용 엔진을 통해 제작된 게임 내에서 직접 녹화한 모습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건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