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인구의 12.7%가 영양실조
상태바
세계 인구의 12.7%가 영양실조
  • 연합뉴스 www.csnews.co.kr
  • 승인 2006.10.2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실조로 고통받는 빈곤 인구가 작년에 세계적으로 1100만명 증가했다고 유엔 식량 인권운동가 장 지글러가 26일 밝혔다.

    지글러는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작년 말 현재 지구촌 인구 중 8억5200만명이 "영구적으로 심각한 영양실조 상태에 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는 세계인구 67억명의 12.7%에 해당하는 규모다.   

    그는 늘어난 영양실조 인구의 대부분은 아프리카 지역 주민들이라고 지적했다. 한발과 기후변화, 형편없는 농법 등으로 사하라 사막이 남쪽으로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지글러는 또 부유한 국가의 불공정 무역행위도 아프리카의 식량 생산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꼬집었다.

    부자 국가들이 잉여 식량을 아프리카 시장에 싼 값에 내다 팔아 현지 곡물 생산자들에게 가격인하를 강요한다는 것이다.

지글러는 "기아인구 증가가 전체 인구 증가보다 많다"고 말했다.

    그는 사하라 사막의 확대를 막고 비옥한 땅을 지키기 위해 빨리 자라는 나무를 심고 관개용 수로를 건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