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X레이 방사선량 병원따라 89배 차이
상태바
어린이 X레이 방사선량 병원따라 89배 차이
  • 김미경기자 csnews@csnews.co.kr
  • 승인 2013.03.19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환자의 X-레이 촬영에 사용하는 방사선량이 병원별로 최대 89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전국 131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5세 어린이 인체 모형에 대한 X-레이 촬영시 흡수되는 방사선량은 최저값 대비 최고값이 촬영부위에 따라 19.6∼89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병원별로 차이가 가장 큰 부위는 골반을 앞에서 찍을 때로, 측정 최고값(4.45mGy)이 최저값(0.05mGy)의 89배였다. '밀리그레이'(mGy)는 방사선 흡수량을 나타내는 단위다.

나머지 부위별 최저값 대비 최고값은 ▲복부 앞→뒤 방향 촬영 47.6배( 0.07∼3.33mGy) ▲머리 측면 촬영 26.6배(0.12∼3.19mGy) ▲머리 앞→뒤 방향 촬영 19.6배(0.18∼3.52mGy) 등이었다. 

식약청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머리(앞→뒤) 1.0mGy ▲두부(측면) 0.8mGy ▲복부(앞→뒤) 0.8mGy ▲골반(앞→뒤) 0.8mGy 등 소아 환자의 각 부위별 방사선 노출량 권고기준을 마련했다. 

식약청 관계자는 "방사선량 권고기준은 물론 어린이환자 X-레이 촬영시 활용할 수 있는 표준 촬영기법 가이드라인도 함께 발간해 배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