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내일부터 '30분 지연 인출제' 기준액 낮아진다..300만 원→100만 원
상태바
내일부터 '30분 지연 인출제' 기준액 낮아진다..300만 원→100만 원
  • 손강훈 기자 riverhoon@csnews.co.kr
  • 승인 2015.09.01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좌에 입금된 돈을 30분간 자동화기기(CD/ATM)에서 찾을 수 없도록 막는 ‘30분 지연 인출제’ 적용 금액이 300만 원 이상에서 100만 원 이상으로 낮아진다.

보이스피싱에 따른 금융사기를 예방하기 위한 추가 조치다.

은행과 농수산림협동조합, 증권사, 우체국은 2일부터 자동화기기 30분 지연인출제의 기준금액을 300만 원에서 100만 원 이상으로 낮춘다.

계좌에 100만 원 이상이 입금된 뒤 30분 동안 해당 계좌로는 자동화기기를 이용한 현금 인출과 이체가 불가능해지는 것이다.

당초 입금금액 300만 원 이상에 대해 10분간 자동화기기 인출을 막다가 지난 5월 말부터 지연시간을 30분으로 늘렸다.

이후 사기범들이 300만 원 미만으로 금액을 낮추는 ‘금전 쪼개기 수법’을 쓰자 금융당국이 대응조치를 강화한 것이다.

다만 영업창구를 통한 인출이나 이체, 인터넷뱅킹을 이용한 이체는 바로 할 수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손강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