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농어촌公 협업으로 공사비 168억 절감"
상태바
중부발전 "농어촌公 협업으로 공사비 168억 절감"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15.10.12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중부발전은 군산산업단지 내 발전소 부지 평탄화 작업에서 발생하는 토석 96만㎥를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사업에 공급해 공공사업비 168억 원을 절감했다.

농어촌공사는 중부발전 발전소부지 평탄화작업을 시행하고 이때 발생되는 토석을 새만금 산업지구 조성에 사용한다. 이를 통해 중부발전은 발전소부지 평탄화 공사비 약 90억 원을 절감하고 토석을 농어촌공사에 유상으로 공급해 약 13억 원 수익을 창출했다.

농어촌공사는 새만금사업 현장에서 8km에 불과한 근거리에서 필요한 토석을 반입함으로써 운반비 약 65억 원을 절감하게 됐다.

(참고) 현장 위치.jpg
이번 협업은 ‘공공기관 간 협력을 통한 공유가치 창출’을 목표로 두 기관이 정보를 공유하고 상호 이익을 도모한 결과다.

중부발전은 앞으로 농어촌공사와 협업을 지속하고 다른 기관과도 정보 공유를 확대해 상호 이익을 도모할 계획이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농어촌공사와의 협업을 지속하고 타 기관과도 정보공유를 확대해 상호 이익을 얻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정부 3.0 구현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