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계 빅3, 경영상황 어려워도 신입사원 채용
상태바
조선업계 빅3, 경영상황 어려워도 신입사원 채용
  • 김국헌 기자 khk@csnews.co.kr
  • 승인 2016.02.14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조선업계 빅3가 지난해 사상 최대 적자에도 올해 대졸 신입사원 공채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오는 3월 예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신입사원 공채를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해 상반기 이 회사는 그룹 차원에서 300여명을 채용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공채를 진행하지 않았지만 올해는 신입사원을 채용할지 검토하고 있다. 채용규모는 100명 정도로 추정된다. 삼성중공업도 올 상반기 100여명을 채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조선사들은 지난해 수조원의 적자를 내고 강도높은 구조조정에 들어간 상태다.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의 적자규모가 3조 원이 넘고, 대우조선해양은 5조 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국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