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GS건설, 영업이익 291억원…8분기 연속 흑자행진
상태바
GS건설, 영업이익 291억원…8분기 연속 흑자행진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16.04.2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건설이 2016년 1분기 연결기준(잠정) 영업이익 291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45.5% 증가했다고 2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조6천39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9%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116억 원으로 700% 증가했다. 8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나가고 있는 셈이다.

GS건설은 주택/건축 부문 선전으로 인해 매출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주택/건축 부문 매출은 9천39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7% 증가했다. 전체 매출 가운데 해외 부문(1조4천217억 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53.9%이고, 국내 부문은 46.1%였다.

신규 수주는 싱가포르 육상교통청이 발주한 세계 최대 규모의 차량기지인 T301프로젝트(1조7천290억 원)를 비롯해 LG 디스플레이 공정(4천720억 원) 등 인프라, 건축 부문이 견인했다.

주택 부문에서도 킨텍스 원시티(4천100억 원), 은평스카이뷰자이(2천150억 원) 등 자체 사업이 본격화됐다.

GS건설 관계자는 “수익성에 기반한 선별 수주와 경쟁력 우위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수익성과 안정성을 기반으로 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뤄갈 것”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