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롯데월드타워 만든 8천 명, 역사에 이름 새긴다
상태바
롯데월드타워 만든 8천 명, 역사에 이름 새긴다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16.05.27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물산은 롯데월드타워(제2롯데월드)를 만든 근로자들의 이름을 기록한다.

롯데물산에 따르면 이름이 새겨지는 인물은 롯데월드타워 공사 현장에서 100일 이상 근무한 근로자 7500여 명과 올해 12월까지 추가되는 근로자, 롯데물산 및 롯데건설 임직원 등 총 8000명이다. 외국인 근로자 45명도 포함됐다.

1605221335377480.jpg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롯데월드타워 5층에 새로 들어설 타워 홍보관 벽면의 ‘타워를 만든 사람들(Wall of Fame)’로 새겨진다. 이름과 함께 ‘우리가 대한민국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습니다’라는 문구도 함께 들어갈 예정이다.

또한 가장 높은 곳에서 일한 근로자, 현장 최초의 여성, 가장 오랜 시간 근무한 분, 국내 최초 민간 대테러 담당자 등 타워 공사 현장의 특이한 이력을 가진 분들의 사진과 그들의 인터뷰를 실어 ‘자랑스러운 얼굴들(Builder’s Pride)’이란 공간도 마련한다.

노병용 롯데물산 대표는 “수많은 근로자들의 노력과 헌신으로 지금의 롯데월드타워가 만들어졌음을 현장에서 직접 보고 느끼며 때론 감동했다”면서 “이들 한 분, 한 분에게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는 자부심과 뜻깊은 기억으로 남을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 고민하다가 이름을 영구히 기록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