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SK이노베이션, 1분기 영업이익 1조43억 원…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
상태바
SK이노베이션, 1분기 영업이익 1조43억 원…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17.04.25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대표 김준)은 올해 1분기에 연결기준 매출액 11조3천871억 원, 영업이익 1조43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조9천289억 원(20%), 1천595억원(19%) 증가한 수치다.

분기 영업이익 1조 원 돌파는 지난해 2분기 이후 3분기만이며 이번이 역대 세 번째다. 이번 1조 원 돌파는 화학·윤활유 등 비석유부문의 영업이익이 50%를 넘겨 나온 첫 기록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1분기에 화학사업이 석유사업을 능가하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면서 “비석유부문 신장에 따라 영업이익이 크게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우선 석유사업은 매출 8조636억 원, 영업이익 4천539억 원을 기록했다. 정제마진이 약보합세를 보이고 유가 상승 효과가 소멸하면서 직전분기 대비 영업익은 줄었으나, 전년 동기에 비해서는 615억(16%) 늘었다. 이는 국제유가가 1분기 내내 50달러대 초반에 머무는 저유가 기조 속에서도 이익을 극대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화학사업은 주요 공정이 직전분기에 정기보수를 마치고 본격 재가동에 들어간 가운데 에틸렌, 파라자일렌 등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가 강세를 보여 4천547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로써 화학사업은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갱신함과 동시에 석유사업의 영업이익을 능가하게 됐다.

화학사업은 1분기에 2016년 연간 영업이익의 40%에 육박하는 실적을 기록하는 등 향후 회사 전체의 성장을 주도하는 성장사업으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지난 수년간의 투자를 통해 규모를 확대하고 파라자일렌 등 고마진 제품의 생산설비를 확충한 결과, 화학사업의 이익 규모가 업그레이드 됐다”며 “2분기로 예정된 역내 에틸렌, 파라자일렌 설비의 정기보수 등을 감안할 때 호실적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윤활유사업은 공급 부족으로 인한 윤활기유 스프레드 강세 등으로 직전분기 대비 85억 원(10%) 증가한 949억 원의 영업이익을 실현했다. 2분기에는 성수기 도래에 따른 판매량 증대로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석유개발사업은 유가 상승 효과로 직전분기 대비 285억 원 증가한 573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1분기 일 평균 생산량은 5만4천 배럴로 직전분기 대비 약 8천 배럴 감소했다.

◆펀더멘털 딥 체인지 혁신으로 체질 변화 성공…에너지·화학기업으로의 진화

SK이노베이션은 2015년 2조 원에 육박하는 영업이익을 올리고, 2016년에는 사상 최대실적인 3조2천286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데 이어 또다시 분기 영업이익 1조를 넘겼다. 이 같은 성과는 최태원 회장과 全 경영진이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딥 체인지(Deep Change)’를 통해 체질 변화에 성공했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SK이노베이션은 2011년에 SK에너지, SK종합화학, SK루브리컨츠 등을 자회사로 둔 사업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함과 동시에 자율책임경영 시스템을 도입하고, ‘사업구조 혁신’ 및 ‘수익구조 혁신’을 주요 방향으로 한 ‘딥 체인지’를 추진해 왔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실적 발표를 통해 석유기업에서 에너지·화학 기업으로 회사의 정체성을 확실하게 탈바꿈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최근의 경영성과를 통해 이를 확실하게 증명하고 있다는 것이 회사의 설명이다.

영업이익 비중을 보면, 석유사업이 2015년 57%, 2016년 50%, 2017년 1분기 45%로 지속 감소하고 있는 반면, 화학·윤활유사업은 2015년 46%, 2016년 53%, 2017년 1분기 55%로 증가하고 있다.

신규 사업인 전기차배터리는 유럽 등지의 수요 증가로 지난 3월 생산설비를 기존의 두 배 이상인 3.9GWh로 확대하기로 했으며, 2020년까지 1회 충전 주행거리를 500km로 늘릴 계획이다.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과 연성동박적층판(FCCL)을 생산하는 정보전자소재사업은 중국 수요 증가를 비롯한 글로벌 IT 및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른 수요 증가로 1분기 영업이익 117억원을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1분기의 성과는 석유, 화학, 윤활유, 석유개발 등 균형 잡힌 사업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유가 예측 및 운영최적화를 통해 원가경쟁력을 강화하고 화학·윤활유사업의 규모를 키운 결과”라며 “딥체인지 수준의 펀더멘털 개선 및 과감한 투자와 성장 옵션 실행 등을 통해 명실상부한 에너지·화학 기업으로 회사가치 30조를 강력하게 달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