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삼성화재, 베트남 손보사 피지코 지분 20% 인수
상태바
삼성화재, 베트남 손보사 피지코 지분 20% 인수
  • 박유진 기자 rorisang@csnews.co.kr
  • 승인 2017.05.07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화재가 베트남 손해보험사인 피지코(PJICO)의 지분 20%를 사들이는 등 현지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2002년 11월 베트남 법인을 설립한 뒤 처음으로 현지 손해보험사 지분을 인수한 것이다.

삼성화재(사장 안민수)는 지난 5일 베트남에 방문해 현지 보험 시장을 점검한 뒤 양국간 협력 강화에 대해 논의했다. 이후 베트남 하노이에서 피지코 지분 2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피지코는 현지 국영 기업인 베트남석유공사(Petrolimex)가 설립한 손해보험사다. 이 회사의 현지 시장 점유율은 2015년 기준 7%로 30개 손보사 중 5위권에 속한다. 이날 계약식에는
안민수 삼성화재 사장을 비롯해 부 티 마이((Vu Thi Mai) 베트남 재무부 차관, 부 티 쩐 프엉(Vu Thi Chan Phoung) 증권감독위원회 부회장, 응우엔 꽝 후엔(Nguyen Quang Hyuen) 재무부 보험 부국장 등이 참석했다.

박남규 삼성화재 해외사업팀장은 "이번 지분 인수로 현지 진출의 성장 발판을 확대하게 됐다"며 "기존 베트남법인과 협업해 동반 사업 기반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삼성화재.jpg
▲ 안민수 삼성화재 사장이 다오 남 하이(Dao Nam Hai) 피지코 CEO와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 삼성화재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박유진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