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소비자판례] 단순히 원본 컬러복사해도 문서 위조일까?
상태바
[소비자판례] 단순히 원본 컬러복사해도 문서 위조일까?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17.08.11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호사 A씨는 지난 2014년 동영상을 저작자의 허락 없이 온라인상에 퍼나른 네티즌을 무더기로 고소한 사건을 수임했다. 저작자가 30명을 대상으로 고소를 진행했기 때문에 고소장에 ‘경유증표’ 30장을 구입해 붙였어야 했지만 2장만 구입한 뒤 컬러복사를 했다. 경유증표는 변호사회에 소정의 회비를 확인하는 문서다. 재판에서는 경유증표를 위‧변조하지 않고 단순히 복사만 해 제출한 것을 ‘위조 문서’로 볼 수 있을지를 두고 논란이 됐다.

판결▶ 대법원은 문서를 컬러복사한 ‘사본’을 원본인 것처럼 행사한 행위는 사문서위조죄 및 동행사죄에 해당한다고 판시했다. 사문서위조죄는 명의자가 원본으로 볼 수 있을 정도의 형식과 외관을 갖춰 일반인이 오해를 할 정도라면 성립한다는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