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 결함 때문에 8개월간 43일 차 세워 둬...생계 곤란
상태바
만트럭 결함 때문에 8개월간 43일 차 세워 둬...생계 곤란
엔진 무상 교체해줬지만 휴업 손실 못받아
  • 탁지훈 기자 tghpopo@csnews.co.kr
  • 승인 2018.04.24 07: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트럭버스코리아가 냉각수 호스 제작 결함이 있는 덤프 트럭을 판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계속된 차량 고장으로 생계에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는 소비자는 덤프트럭 냉각수 호스가 주행 중 팽창하면서 라지에이터 고정 볼트에 닿아 찢어질 가능성이 높게 설계됐다고 주장했다.

부산 사하구에 살고 있는 김 모(남)씨는 2016년 만트럭버스 코리아에서 25.5톤 덤프트럭을 구매했다. 1년 후 냉각수 호스가 파손돼 지난해 7월 엔진수리를 받았고 13일 동안 영업을 하지 못하는 피해를 입었다.

김 씨가 냉각수 호스 설계 문제를 리콜센터에 신고하려 하자 만트럭버스 코리아는 신고하지 않는 조건으로 300만 원에 상당하는 오일교환 쿠폰을 제안했다고 한다.

냉각기 호스 결함 2.jpg
▲ 냉각수 호스 결함

그러나 그게 끝이 아니었다. 냉각수 호스가 찢어지는 문제가  올 1월에도 다시 발생했다. 이번에는 15일 동안 차량 운행을 하지 못했다.  이후에도 냉각수 호스 찢어지는 문제가 계속되다 결국 2월에는 다시  엔진 파손 결정을 받았다.  이번에도 엔진 수리를 위해 10여일을 허송세월했다.

김씨는 이 문제로 인해 작년 7월부터 올 2월까지 8개월 여 남짓 기간에 무려 43일간 차를 운행하지 못하고 서비스센터에 처박아 둔셈이다.

차량 문제로 인해 매번 일을 할 수 없게 되자 화가 난 김 씨는 “일을 못해 차량 할부금 400만 원은커녕 생활비도 없다”면서 “업체 측에서 잘 못 만든 차를 수리하는 것은 당연하고 경제적 손실도 보상해 줘야하지 않느냐”고 거세게 항의했다. 쿠폰은 받았지만 잇따른 고장으로 차를 운행하지 못해 발생한 피해액을 생각하면 턱없이 부족하다는 게 김 씨의 입장이다.

냉각기 호스 결함 3.jpg
▲ 냉각수 호스 결함
김 씨는 업체 측으로부터 엔진은 무상으로 새로 교환받기로 했지만 운행을 하지 못해 발생하는 손실은 보상이 힘들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만트럭버스 코리아측은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의 내용확인 요청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탁지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830 2018-06-07 20:40:15
벤츠1830아록스는 신차부터
엔진블럭에 구멍이나서 현재40일간
세워둔상태 신차인데 중고엔진 달아준다네요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