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하는 스미싱 사기, 인공지능 기술로 잡는다
상태바
진화하는 스미싱 사기, 인공지능 기술로 잡는다
  •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 승인 2018.11.2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은 KB국민은행과 아마존웹서비스와 공동으로 휴대전화로 수신되는 문자메시지가 '스미싱'인지 여부를 판별하는 AI 알고리즘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스미싱은 문자메시지(SMS)를 통한 금융사기인 피싱(Phising)을 의미하는 것으로 최근 '금융기관 사칭 저금리 대출 안내' 등 소비자를 현혹하는 문자메시지로 인해 발생하는 스미싱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01.png
▲ 스미싱 AI 알고리즘 구조 ⓒ금융감독원

금감원과 KB국민은행, 아마존웹서비스는 협업팀을 구성해 약 8개월 간 공동연구와 파일럿 테스트를 거쳐 스미싱 방지 AI 알고리즘을 개발 완료했다.

금감원은 AI가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분석해 스미싱 여부를 판별해 소비자가 스미싱에 현혹돼 발생하는 금융사기 시도가 사전 차단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개발된 AI 알고리즘이 핀테크 기업 등이 자유롭게 활용 가능하도록 클라우드 등에 무상으로 공개하고 핀테크 기업은 휴대폰 앱 등을 자체 개발해 상업화하면서 사업기회가 확대되고 고용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감원은 이번에 개발한 AI 알고리즘을 섭테크(SupTech)를 도입 및 활용한 소비자보호사례로 오는 29일에 열릴 국제 심포지엄에서 발표하고 향후에도 전화번호 비교 분석으로 스미싱을 판별하는 등 다양한 AI를 개발해 신종, 변종 전자 금융사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