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한국인터넷광고재단과 불법 대출광고 공동대응
상태바
금감원, 한국인터넷광고재단과 불법 대출광고 공동대응
  •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 승인 2018.11.2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과 한국인터넷광고재단은 불법 사금융의 위험성과 심각성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비공개 커뮤니티와 개인 SNS로 확산되는 불법 대출광고 차단에 공동 대응하기로 합의했다.

회원 가입형 카페와 같은 폐쇄형 사이버 공간에 직접 회원가입해 게시글을 확인하고 불법 정보를 수집하는 한편 개인 SNS를 이용한 불법 대출광고에 대해서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인터넷상 불법 사금융 행위에 대한 감시 기능 강화를 위해 올해 2월 시민 참여형 감시망인 '온라인 시민감시단'을 출범했다.

온라인 시민감시단은 올해 2월부터 10월까지 인터넷 카페, 블로그 등에 게재된 1만997건의 불법 대출광고를 제보했고 금감원은 이 중 5019건의 불법 대출광고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조치를 의뢰했다.

불법 대출광고 중 상당수는 미등록 대부업체가 대출 영업을 하거나 대출 희망자 정보가 기재된 서류의 위·변조를 통해 금융회사를 기망해 대출을 실행하는 작업 대출이 상당수를 차지했다.

금감원은 이번 한국인터넷광고재단과의 공동 대응을 통해 지능화되고 은밀해지는 불법 대출광고에 대해 금감원과 시민, 공익법인으로 이어지는 3중 감시망을 구축할 예정이다.

한편 금감원은 소비자들이 '급전대출' 또는 '당일대출' 등과 같이 불법 대출광고에 현혹되지 말고 대출이 필요할 시 금감원 홈페이지를 통해 정식 등록된 대부업체인지 꼭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작업대출은 문서 위조범 뿐만 아니라 허위 문서를 이용해 대출을 받은 사람도 사법처리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소비자들이 유의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