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영상] 택배기사가 음식물 든 유리병 상자 획 집어던져 박살
상태바
[노컷영상] 택배기사가 음식물 든 유리병 상자 획 집어던져 박살
  • 한태임 기자 tae@csnews.co.kr
  • 승인 2019.02.14 07: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213.jpg
택배 배송 과정에서 유리병이 깨져 음식물이 흘러나오고 있다. 광주시 광산구에 사는 강 모(남)씨는 모 택배업체 기사로부터 배송을 받을 때마다 매번 물건이 파손됐다고 토로했다. 강 씨가 이 문제로 택배기사와 씨름한 것도 벌써 2년째라고.

강 씨가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했지만 물건은 어김없이 파손됐다. 강 씨는 "대체 몇 번째인지 모르겠다. 그 택배기사가 제 집에 배송 할 땐 그냥 멀리서 던지고 가버린다. 다른 사람의 소중한 물건들을 그렇게 막 다루어 파손시켜놓고 나몰라라 하는 것 같다"며 토로했다.

2년 내내 택배업체로부터 어떠한 사과나 보상도 받지 못했다는 강 씨는 "해당 택배기사와 택배업체에 사과를 받고 더이상의 시간적, 물질적 손해가 없게 해주기를 부탁드린다"며 호소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한태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앙쥐 2019-02-14 19:21:15
택배는 유리병 안된다 술 부탄가스 화기 유리제품 총기 등등 취급금지 품목이란게 있다 유리제품 파손되도 변상안해줘요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