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세븐일레븐 핵심 먹거리는?...1인가구 맞춤형 HMR '소반'
상태바
2019년 세븐일레븐 핵심 먹거리는?...1인가구 맞춤형 HMR '소반'
  • 한태임 기자 tae@csnews.co.kr
  • 승인 2019.03.19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븐일레븐이 지난해 6월 리뉴얼 론칭한 종합 가정간편식 브랜드 '소반'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반'은 '바쁜 당신을 위한 가장 편리하고 행복한 식탁'이라는 콘셉트 아래 1인 가구에 최적화된 메뉴를 제공한다. 단순히 식사 종류에만 국한하지 않고 반찬, 안주까지 아우르며 1인 가구 식생활에 딱 맞춘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소반'은 ▲덮밥류 ▲반찬류 ▲면류 등 총 24종의 상품이 판매되고 있으며 리뉴얼 출시 이후 약 9개월이 지난 현재 누적 판매량은 500만개를 넘어섰다. '소반'의 인기에 힘입어 세븐일레븐의 지난해 전체 가정간편식 매출은 전년 대비 58.9% 증가했다.

777777.jpg

'소반'을 통해 본 편의점 가정간편식은 독신 가구가 저녁 식사 및 야식용으로 즐겨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6월 이후 '소반'의 시간대별 매출을 살펴보면 18시~자정 시간대 매출이 전체의 44%를 차지했다.

상품별 선호도를 보면 가정간편식의 기본 성격이 식사대용인 만큼 덮밥∙국밥의 매출 비중이 49.1%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안주(15.9%), 냉장면(13.1%) 순을 보였다. 또한 주요 5개 상권의 '소반' 매출 지수를 분석한 결과 독신상권이 매출 지수 123.6을 기록하며 가장 매출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소반은 별도 조리과정 없이 간단한 렌지업만으로도 집밥 수준의 만족감을 느낄 수 있고 양도 1인 가구에 적당해 남기거나 버릴 부담이 없다"면서 "소반 상품만으로도 푸짐한 한상 차림이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77.jpg
세븐일레븐은 올해 핵심 먹거리 전략 상품으로 '소반'을 선정하고 상품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우선 운영 카테고리를 확장한다. 현재 덮밥∙국밥, 안주, 국∙찌개 등 6개 카테고리에서 운영 중인데 올해는 상온의 라면과 냉동안주까지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이달 말 출시 예정인 '소반 무말랭이', '소반 묵은지볶음김치'를 시작으로 전체 취급 품목수도 지금보다 두 배 이상 늘려 총 50여개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올해 전체 가정간편식 매출을 전년 대비 최소 50% 이상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세븐일레븐 측은 내다봤다.

임이선 세븐일레븐 가정간편식 담당MD는 "가정간편식 시장은 지난해 전체 4조원에 육박하는 등 매년 큰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블루오션이자 미래 핵심 경쟁요소다"라며 "세븐일레븐 소반이 편의점 가정간편식의 대표 브랜드로서 입지를 더욱 확고히 다질 수 있도록 올해 상품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한태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