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영상] 온라인서 구입한 커피그라인더, 커피 찌꺼기 가득찬 중고품
상태바
[노컷영상] 온라인서 구입한 커피그라인더, 커피 찌꺼기 가득찬 중고품
  • 한태임 기자 tae@csnews.co.kr
  • 승인 2019.03.28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32777.jpg

온라인몰에서 제대로 된 제품 검수 없이 사용 흔적이 역력한 중고 상품이 배송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서울시 마포구에 사는 이 모(여)씨도 온라인몰에서 커피그라인더를 구매했다가 중고품을 받았다. 택배박스를 열고 비닐을 여는 순간 본체에 먼지가 한가득 이었으며 분쇄통 속에도 커피 찌꺼기가 들어 있었다고. 이 씨는 "어떻게 이걸 새 제품이라고 속여서 판매할 수가 있는지 판매업체도, 배송업체도 검수를 안하고 소비자에게 배송을 했다는 것 자체가 이해가 안된다"면서 분통을 터뜨렸다.

전자상거래법에 따르면 온라인에서 구입한 제품이 표시·광고의 내용과 다르거나 계약내용과 다르게 이행된 경우 소비자는 청약철회를 할 수 있다. 이때 반환에 드는 비용은 물론 판매자가 부담해야 한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한태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