덩치 키우는 중대형 GA...불완전판매비율도 개선
상태바
덩치 키우는 중대형 GA...불완전판매비율도 개선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19.04.2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중대형 법인보험대리점이 성장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계사 수 및 상품 판매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으며 불완전판매비율과 유지율도 개선됐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법인보험대리점(이하 GA) 수는 178개로 전년 대비 2개가 줄었지만 소속설계사는 18만746명으로 4.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대리점 소속 설계사는 4446명으로 전년 대비 17.9% 감소했고, 보험사 소속 설계자는 17만8358명으로 5.6% 감소했다.

지난해 중대형 GA를 통해 체결된 신계약은 1318만 건으로 28.6% 증가했다. 특히 설계사 수가 500명이 넘는 대형 GA가 차지하는 비중이 82.8%에 달했다. 판매 상품은 손보 상품이 1194만 건으로 전체 판매 상품의 90.6%였다.

상품 판매로 인한 중대형 GA 수수료 수입은 총 6조934억 원으로 전년 대비 17% 증가했다. 이는 신계약 판매 증가와 보험사 시책비 집행 증가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단기 해지 등으로 발생한 환수금은 4388억 원으로 전년 대비 18.7% 증가했지만 수수료 대비 비율은 7.2%로, 0.1%포인트 오르는데 그쳤다.

소비자 보호에 관한 지표도 개선됐다. 중대형 GA 불완전판매비율은 0.19%로 보험사 소속 설계사보다 0.06%포인트 높았다. 다만 2017년 불완전판매비율은 0.2%로, 0.01%포인트 떨어뜨렸다. 또한 소비자가 보험 계약을 1년 이상 유지하는 비율인 ‘13회차 유지율’은 81.6%로 양호한 수준이었다.

금융감독원은 “보험대리점 상시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불건전 영업 행위를 집중 감시하고 취약한 GA에 대한 집중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또한 영업행위‧내부통제 등 업무전반을 살펴보는 검사를 실시하고 설계사 이동 및 민원 동향을 면밀히 파악해 소비자 피해를 선제적으로 방지하겠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