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 판매 가쓰오부시에서 발암물질 ‘벤조피렌’ 초과 검출
상태바
시중 판매 가쓰오부시에서 발암물질 ‘벤조피렌’ 초과 검출
  • 나수완 기자 nsw1231@daum.net
  • 승인 2019.07.18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가쓰오부시 등 훈제건조어육 가공품에서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초과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가쓰오부시 등 훈제건조어육 가공품 20개를 조사한 결과 4개 제품에서 허용 기준을 넘는 벤조피렌이 나왔다고 18일 밝혔다.

벤조피렌은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발암물질 1그룹으로 분류하고 있는 물질이다.

550 소비자원.jpg
▲ 하타노스이산사 ‘가쯔오 분말’

벤조피렌이 기준치(10.0㎍/kg이하)를 넘은 제품으로는 오마에자키푸드사의 ‘사바아쯔케즈리’와 ‘우루메케즈리부시’, 하타노스이산사의 ‘가쯔오 분말’, 부강가쓰오사의 ‘부강가쓰오’ 등이다.

이외 6개 제품은 제조원 소재지나 부정‧불량식품 신고표시를 적지 않는 등 제품 표기가 미흡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문제가 적발된 해당 업체들은 벤조피렌 기준 초과 제품을 회수·폐기하고 판매를 중지했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훈제건조어육 가공품의 안전·표시에 대한 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나수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