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더 뉴 봉고Ⅲ 출시...고객 선택 폭 넓혀
상태바
기아차, 더 뉴 봉고Ⅲ 출시...고객 선택 폭 넓혀
  • 김국헌 기자 khk@csnews.co.kr
  • 승인 2019.09.0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가 안전성과 편의성 높이고 강화된 유로 6기준을 만족한 ‘더 뉴 봉고Ⅲ’를 출시했다. 기아자동차는 6일 봉고Ⅲ의 상품성 개선 모델인 더 뉴 봉고Ⅲ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더 뉴 봉고3 전측면.jpg

기아차 더 뉴 봉고Ⅲ는 ▲선행 차량및 보행자와  충돌 위험이 감지될 경우운전자에게 이를 경고하고 필요 시 브레이크 작동을 보조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전방 감지 카메라를 이용해 차로를  인식하고 방향 지시등 조작 없이 차로를  이탈하려 할 경우 운전자에게 위험을 경고하는 ‘차로 이탈 경고(LDW)’ 등 안전사양을 ‘드라이브 와이즈’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기아차는 고객 선호도가 높은 ▲운전석 통풍시트▲풀오토에어컨 ▲크루즈 컨트롤▲룸미러고속도로 하이패스 시스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자동요금징수시스템(ETCS)’ 등을 새롭게 적용해 고객이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헤드램프를 기존 2등식에서 4등식으로 변경하고 주간주행등(DRL)을 새롭게 적용해 안전성을 강화하고 광량을 늘려 야간 주행 시계성을 개선했으며 ▲3.5인치 모노 TFT LCD를 적용한 신규 고급형 클러스터를 기본화하고▲승용차에서주로 사용하는 부츠타입 기어 노브(자동변속기 限)를 적용하는등 내외장 디자인 변경으로 사용성과 동시에 감성품질과 고급감을 높였다.

이 외에도 기아차 더 뉴 봉고Ⅲ는 다양한 사업환경에서 최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동급 유일의 1.2톤 모델과 LPI 엔진 타입을 보유해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힌 것도 강점이다.

기아차는 더 뉴 봉고Ⅲ에 요소수 시스템을 적용해 배출가스에 대한 환경규제인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시켰으며 기존 대비 약 3.1% 향상된 9.9km/l의 복합연비를 달성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오너 맞춤형 트럭 더 뉴 봉고Ⅲ는운전자에 대한 배려를 대폭 강화해 자영업 고객들의 사업 성공에 더욱 보탬이 될 것”이라며 “많은 고객들에게 기본기가 강하고 한층 편의성이 높아진 더 뉴 봉고Ⅲ는 만족감이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말했다.

‘더 뉴 봉고Ⅲ’의 판매가격은 ▲1톤 초장축 킹캡 모델 1685만 원 ~ 1945만 원 ▲1톤초장축 킹캡 LPI 모델 1529만 원 ~ 1662만 원 ▲1.2톤 초장축 킹캡 모델 2058만 원 ~ 2194만 원 등 이다.

기아차는 더 뉴 봉고Ⅲ 구매 고객을 위해 ‘굿스타트구매 프로그램’을 통해 초기 6개월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고 ‘중고차 가격 보장 프로그램’으로 최장 5년 중고차 잔가를 보장하여 고객들의 구매 부담을 낮출 예정이다.

한편, 기아차는 더 안전해지고 편리해진 더 뉴 봉고Ⅲ 특장차를 9월 중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국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