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북상에 제주공항 항공편 무더기 결항 예정
상태바
태풍 ‘타파’ 북상에 제주공항 항공편 무더기 결항 예정
  • 박인철 기자 club1007@csnews.co.kr
  • 승인 2019.09.22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타파’가 북상하면서 제주공항에서 출발하는 전 항공편이 결항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다른 공항 역시 결항될 가능성이 있어 예약 항공편을 미리 확인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인해 22일 제주공항 항공편 대부분이 결항 예정이다. 오전 6시 30분 제주에서 김포로 떠날 예정이던 아시아나항공 OZ8900편을 시작으로 출발 246편, 도착 243편 등 총 489편 전체 결항이 예정됐다.

전일인 21일 역시 오후 8시부터 32편의 항공편이 결항됐다.

국토부는 “태풍이 한반도로 접근하면서 항공편 결항은 전국 공항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공항으로 ㅊ출발하기 전 예약 항공편의 운항 여부를 반드시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인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