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지마 안마의자서 검은 가루 풀풀...앉으면 옷이 시커먼 때로 범벅
상태바
코지마 안마의자서 검은 가루 풀풀...앉으면 옷이 시커먼 때로 범벅
  •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 승인 2019.10.01 07: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지마(대표 이건영) 안마의자 몸통 시트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검은색 가루가 대거 빠져나와 피해를 입은 소비자가 불만을 토로했다.

대구시에 거주하는 김 모(여)씨는 2년여 전 대형마트에서 코지마 안마의자를 180만 원에 구입했다.

김 씨가 구매한 안마의자는 통풍이 원활하도록 몸통 시트에 작은 구멍이 촘촘하게 뚫려 있는 제품이었다. 문제는 최근 들어 이 구멍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검은색 가루가 대거 쏟아져 나온 것.

그는 “안마의자에 누웠다 일어나면 허리 부위가 시커멓게 된다”며 “코지마 측에 이 같은 문제를 알리고 해결을 요구했지만 돌아온 대답은 ‘구멍이 뚫려있지 않은 몸통 시트를 유상으로 구매하라’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시트는 소모품이기 때문에 교체 시 소비자가 비용의 일부를 내야 한다는 것이 업체 측 주장이었다.
11.jpeg

이에대해 코지마 관계자는 “검은 가루는 라이렉스 원단의 마모로 인한 보풀로 외피 안감의 물리적인 소모로 발생할 수 있는 증상”이라며 “자사 안마의자 중 1개 모델에서만 간헐적으로 발생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기적인 상품개선으로 2018년 7월부터 개선된 시트로 AS가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라이렉스는  트레이닝복을 만드는 등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되는 원단으로 검은 보풀은 인체에 무해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검은 보풀은 폼알데하이드, 6가 크로뮴, 다이메틸푸마레이트 등 유해물질 조사에서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코지마 측은 “문제가 된 해당 모델의 ‘소모품 보증기간’을 연장했으며 1년 내 외피 문제가 발생하면 무상교체를 해주고 있다”며 “1년 이상 사용한 경우 할인된 금액으로 교체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씨는 “고객이 사용하는 데 불편함이 발생하는 제품이라면 만들고 판매한 회사로서 끝까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문제를 제기하자 ‘시트 구입가를 20%, 50% 등으로 할인해주겠다’는 답변은 황당하기만 하다”고 지적했다.

다른 안마의자 제조사 관계자는 “안마의자 사용자의 옷이 시커멓게 될 정도로 내부 마감재가 소모돼 나오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며 “제조사의 품질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김 씨는 구입처인 대형마트의 중재로 문제가 된 몸통 시트를 무상으로 교체받기로 한 상태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매자 2019-10-10 12:48:14
COZYMA 안마의자 고장나서 AS 신청한지 2달이 넘었는데 아직도 기다리라니
아직도 언제 부품이 올지 모른다네요 자리만 차지하고 있는 의자를 볼때마다 울화통이..
팔고나면 그만인지... 무슨 이런 회사가 있는지..
구매하실분은 AS는 포기하고 구매하세요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