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DLF 사태 송구...신속한 분쟁조정 진행"
상태바
윤석헌 금감원장 "DLF 사태 송구...신속한 분쟁조정 진행"
  •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 승인 2019.10.0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최근 일파만파 퍼지고 있는 해외금리 연계펀드(DLF) 사태와 관련해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금감원 내부적으로도 유사사례 재발방지를 위해 감독·검사 프로세스 전반을 재점검해 개선할 부분이 없는지 면밀히 살피겠다고 전했다.

윤 원장은 8일 열린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이 같이 밝히고 향후 확인된 위규 사항을 엄중조치하고 신속한 분쟁조정을 실시하는 한편 검사 과정에서 파악된 취약요인과 제도적 미비점에 대해 개선방안을 마련해 은행들이 좀 더 본질적인 역할 수행에 전력하도록 관계기관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은행이 판매한 해외금리연계 DLF는 약 8000억 원 수준으로 지난 달 25일 기준 약 3500억 원 가량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현재 금감원에서는 해당 금융회사에 대한 현장검사를 실시하고 있고 중간 검사결과 금융회사들의 리스크 관리 소홀과 내부통제 미흡, 불완전 판매 등의 문제점이 다수 발견됐다.

한편 윤 원장은 ▲금융소비자를 위한 포용금융 확대 ▲금융시장 안정 확보 및 금융회사 건전경영 기반 확충 ▲시장 질서 확립을 통한 금융 신뢰 구축 ▲금융산업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책임혁신 지원 등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