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이달 12일 ‘키코’ 분쟁조정위 개최...재조사 1년 6개월 만
상태바
금감원, 이달 12일 ‘키코’ 분쟁조정위 개최...재조사 1년 6개월 만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19.12.06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코(KIKO) 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가 오는 12일 개최된다. 금융감독원이 재조사에 나선지 1년 6개월 만이다. 비공개로 진행되는 이날 분조위에서는 키코 상품을 구입한 기업의 손실에 대한 은행의 배상비율이 결정될 예정이다.

키코는 환율이 일정 범위에서 변동하면 약정한 환율에 외화를 팔 수 있지만 범위를 벗어나면 큰 손실을 보는 구조의 외환파생상품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환율이 급변동해 많은 기업들이 손실을 입었으나 2013년 대법원이 불공정거래 행위가 아니라는 확정 판결을 내리며 일단락된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재조사를 지시하며 논란이 재점화 됐으나 배상 여부를 두고 금감원과 은행 간 이견이 컸던 탓에 분조위 일정이 수차례 연기된 바 있다. 지난해 금감원에 분쟁 조정을 신청한 일성하이스코, 남화통상, 원글로벌미디어, 재영솔루텍 등 4개 업체의 피해금액은 1600억 원가량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