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의류건조기 무상서비스 ‘자발적 리콜’로 전면 확대
상태바
LG전자, 의류건조기 무상서비스 ‘자발적 리콜’로 전면 확대
  •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 승인 2019.12.18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의류건조기 무상서비스를 ‘자발적 리콜’로 전면 확대키로 했다.

18일 LG전자는 “의류건조기의 결함이나 위해성이 확인되지 않았지만, 자발적 리콜을 실시함으로써 고객에 대한 진정성 있는 책임을 끝까지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고객이 요청하면 제공해 왔던 콘덴서 자동세척 기능 강화, 개선 필터 등 성능과 기능을 개선하는 무상서비스를 확대해 찾아가는 무상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LG전자는 서비스 홈페이지 게시, 문자메시지 등 여러 경로를 통해 건조기를 사용하는 고객들께 무상서비스를 먼저 알리고 빠른 시일 내에 완료할 방침이다.

다만 LG전자는 현재 품질보증책임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가 신청인들에게 위자료 10만 원을 지급하라는 조정안은 수용하지 않기로 했다.

LG전자는 지난 8월부터 한국소비자원이 내린 시정권고를 받아들여 무상서비스를 제공해오고 있다.

LG전자 측은 “이번 의류건조기 사안과 관련해 고객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LG 제품을 사랑해주시는 고객들께 감동으로 보답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