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연맹 “소셜로그인 선호하지만…개인정보 유출 우려”
상태바
한국소비자연맹 “소셜로그인 선호하지만…개인정보 유출 우려”
  •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 승인 2020.01.08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로그인 사용이 증가하는 가운데 정보교류 범위나 문제 발생 시 책임 규정을 명확하게 할 제도 개선이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8일 한국소비자연맹(회장 강정화)은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소비자 7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소셜로그인 인식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소셜로그인이란 별도의 회원가입 절차 없이 네이버나 카카오,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이용해 간편하게 새로운 앱이나 웹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는 걸 말한다.

스마트폰 이용자 700명 중 소셜로그인을 이용해 앱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는 약 93%로 나타났다. 연령이 낮을수록 소셜로그인 이용 경험이 많았고, 학생의 경우 100% 이용 경험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앱을 이용하기 위해 앱에 직접 회원가입 하는 방법과 소셜로그인 하는 방법이 모두 가능한 경우, 주로 사용하는 방법으로는 ‘소셜로그인’이 64%로 가장 많았다. ‘앱 회원가입’은 26%로 나타났다.

이외에 ‘앱 이용 시 회원가입을 요구하면 앱을 이용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8.6%, ‘앱에 따라 다르다’가 1.4%로 조사됐다.

소셜로그인을 사용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별도의 회원가입 등 시간을 줄이기 위해’가 51.6%로 가장 많았다. 이어 ID와 패스워드 등 계정관리가 번거로워서가 25.3%였다.

그 외에 ‘소셜미디어 계정을 사용하고 있어서’가 7.6%, ‘소셜로그인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어서’가 6.8%, ‘소셜미디어 연계 서비스 이용을 위해’가 5.4%였다. 또 ‘소셜로그인이 개인정보 관리가 잘 될 것 같아서’가 3.4%로 신규 앱 사업자보다 네이버나 카카오 등 소셜미디어 업체에 대한 신뢰로 소셜로그인을 이용하는 경우도 있었다.

보도2.jpg

소셜로그인 시 주로 사용하는 소셜미디어 1순위는 ‘네이버’로 51.2%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카카오(39.8%)’, 페이스북(7.9%), 구글(1.2%)로 해외 사업자보다는 국내 소셜미디어 업체를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소비자연맹에 따르면 소셜로그인을 이용하는 소비자 약 73%는 소셜로그인 시 개인정보 침해나 유출에 대한 우려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64.6%)보다 여성(80.9%)이 소셜로그인 이용으로 인한 개인정보 침해나 유출 우려가 높았고, 연령별로는 20대 67.0%, 30대 69.8%, 40대 78.4%. 50대 이상 90.0%로 연령이 높아질수록 유출에 대한 우려가 높았다.

한국소비자연맹은 “소셜로그인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지만 소비자들은 소셜로그인에 대해 개인정보 침해나 유출 우려를 하고 있다”며 “방송통신위원회에 관련문제 검토 및 제도개선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소셜로그인을 통한 서비스 이용 시 개인정보를 제공하는 소셜미디어 사업자와 서비스 주체자 양측 사업자간의 정보교류 범위와 침해나 유출사고 등 문제발생 시 책임의 규정을 명확하게 할 필요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