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치캔 등 식품 설선물세트 값 5년새 평균 9% 상승
상태바
참치캔 등 식품 설선물세트 값 5년새 평균 9% 상승
약 3000원 올라..."개별 상품 인상분 반영된 결과"
  •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 승인 2020.01.19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조림·조미료 등 가공식품의 설 명절 선물세트 가격이 최근 5년간 평균 9% 가격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이마트 설날 선물 카달로그에서 2015년과 2020년 동일 상품 8종의 가격을 비교한 결과 2020년 판매되는 선물세트 가격이 평균 9.3%, 금액으로는 3000 원 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선물세트 판매가격은 '카탈로그에 표기된 정가'를 기준으로 비교했다.

조사대상 가운데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제품은 동원F&B 선물세트 '튜나리챔 100-E호' 제품이다. 참치와 리챔 등 통조림으로 구성된 이 제품은 2015년 4만5800원에 판매되던 것이 2020년 4만9900원으로 4100원(9.0%) 비싸졌다.

CJ제일제당 '스팸복합 1호'와 '스팸복합 2호' '특선 N호'는 동일하게 4000원씩 값이 올랐다. 이들 제품 모두 카놀라유와 스팸 등으로 구성돼있다. 정가 차이로 증가율은 각각 13.1%, 11.6%, 9.1% 순으로 나타났다.

표.jpg
롯데푸드 '엔네이처 혼합 3호'와 대상 '청정원 종합 2호' 동원F&B '종합세트 43호'는 2000원 중반대로 가격이 더 비싸졌다.

카놀라유와 요리유, 스팸클래식 등으로 구성된 CJ제일제당 '특선2K호'는 자사 다른 제품에 비해 1000원(3.9%) 오르는 데 그쳤다.

업계 관계자는 "5년간 개별 식품의 가격 인상이 있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이 선물세트에도 반영되면서 가격이 오른 것으로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상품명과 구성 제품은 그대로인데 중량 등이 달라져 가격 변동을 확인하기 어려운 제품도 있었다.

사조 안심특선 11호의 경우 구성은(런천미트 4개/ 참치 12개)로 같으나 2015년 선물세트에는 런천미트 200g짜리가 4개, 참치 100g이 12캔이 들어있었으나 2020년에는 런천미트 115g짜리 4개, 참치 135g 12캔으로 변해 가격 비교가 쉽지 않았다.

선물세트의 경우 구매 시기에 따라 20%, 30% 적용되는 할인율이 달라 가격이 올랐어도 실제 구매하는 가격은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