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CJ제일제당, 냉장햄 평균 9.7% 가격 인상..."원료육 가격 상승 때문"
상태바
CJ제일제당, 냉장햄 평균 9.7% 가격 인상..."원료육 가격 상승 때문"
  •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 승인 2020.01.2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제일제당은 오는 2월 13일부터 냉장 햄·소시지·베이컨 등 26개 품목의 가격을 평균 9.7% 인상한다고 20일 밝혔다.

냉장햄 가격 인상은 2014년 6월 이후 처음이다.

CJ제일제당은 “글로벌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장기화로 수입 원료육 가격 상승세가 지속돼 20% 이상 인상이 불가피했지만 소비자 부담과 물가 영향을 고려해 인상률을 최소화하고 시점도 설 연휴 이후로 늦췄다”라고 말했다.

냉장햄에 사용되는 미국산 앞다리 살과 베이컨의 주 원료인 유럽산 삼겹살 시세는 2015년 대비 각각 25%와 42% 상승했다.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이 사육두수 급감으로 수입량을 늘리면서 도미노처럼 전세계 돼지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보도.jpg

CJ제일제당 관계자는 "ASF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반등의 기회를 찾지 못하는 국내산 돼지가격 안정 차원에서 국내산 구매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며 "지난 해에도 농협과의 MOU등을 통해 전년 대비 약 20% 가량 국산 돼지고기 수매량을 늘렸다"고 전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