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영상] 바이러스 무서워 의류관리기 살균 코스 돌린 옷 엉망
상태바
[노컷영상] 바이러스 무서워 의류관리기 살균 코스 돌린 옷 엉망
  • 김민희 기자 kmh@csnews.co.kr
  • 승인 2020.02.06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일로에 거주하는 김 모(여)씨는 의류관리기 ‘바이러스 코스’로 돌린 가죽자켓과 바지 등이 망가졌다고 토로했다. 자켓에는 가죽이 탄 것처럼 검은 얼룩이 곳곳에 생겼고 바지는 한쪽 길이가 크게 줄어든 상태.

그러나 업체 측은 “설명서에 바이러스 코스가 가능한 의류가 안내돼 있다”며 보상이 불가능하다고 답했다고.

김 씨는 “신종 코로나가 기승을 부리는 시국에 병원 방문 후 ‘바이러스 코스’로 살균을 한 것”이라며 “자켓 뿐 아니라 망가진 의류가 2개나 더 있는데 모든 피해를 소비자가 다 부담해야 하느냐”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