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MWC 참가 취소...삼성전자·SK텔레콤은 예정대로
상태바
LG전자 MWC 참가 취소...삼성전자·SK텔레콤은 예정대로
  •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 승인 2020.02.05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으로 LG전자가 이달 24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20’ 참가를 전격 취소했다.

삼성전자와 SK텔레콤은 아직까지는 예정대로 MWC 2020 참가 일정을 소화한다는 방침이다. 기아차와 KT, LG유플러스는 추후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참석 여부를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LG전자는 5일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함에 따라 고객과 임직원의 안전을 우선시해 MWC 2020 전시 참가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올해 MWC에는 관람객이 10만 명 이상 참석하고, 이중 3~4만 명이 중국 관람객이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MWC 행사 특성상 참석자들이 기기를 직접 만지고 체험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감염 위험성이 클 것이란 지적이다.

LG전자는 이번 MWC에서 스마트폰 ‘V60 씽큐’와 ‘G9 씽큐’를 선보일 예정이었지만, 이 역시 추후 신제품 공개행사를 가지기로 했다.

MWC 전시는 불참하지만 글로벌 이동통신사와 사전에 약속했던 미팅은 별도로 진행할 계획이다.

MWC 2020에는 LG전자 외에 삼성전자, SK텔레콤, 기아차 등이 부스를 차릴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예정대로 참석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11일(미국 현지시각) 개최 예정인 ‘언팩’ 행사도 예정대로 진행한다. 다만 추후 우한 폐렴 확산 상황에 따라 계획 변동은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SK텔레콤 역시 계획대로 MWC에 참석한다.

국내 자동차 업체 중에서 처음으로 MWC에 참석하기로 한 기아차는 현재 참가 여부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확정된 내용은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MWC 2020 주최 측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는 현재까지는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