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3억달러 규모 첫 해외 ABS 발행 성공
상태바
하나카드, 3억달러 규모 첫 해외 ABS 발행 성공
  • 황두현 기자 hwangdoo@csnews.co.kr
  • 승인 2020.02.10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카드는 MUFG(Mitsubishi UFJ금융그룹)은행과 HSBC은행 공동주관으로 3억달러(3477억원)규모의 해외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발행조건은 평균만기 3년에 해외 보증보험사, 은행 등의 지급보증 없이 국제신용평가사인 Fitch로부터 'AAA' 등급을 받았다. 통화 및 금리 스왑을 통해 환율과 금리 변동에 따른 리스크 요인을 제거하였으며 조달된 자금은 기존 차입금 상환 및 운영 자금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이번 자산유동화증권은 신용카드 매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되었으며, 장기저리 자금을 확보하여 금융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하나카드 최초 해외 차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이번 발행을 통해 보증보험사 및 은행의 지급보증 없이도 유력 국제신용평가사의 최우수 등급을 받아 해외 발행시장에서 신인도를 제고하였으며, 원화 회사채 위주의 자금조달 방식에서 벗어나 다양한 자금조달원의 확보와 재무 안정성을 추구하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황두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