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영상] 해외브랜드라고 광고한 코트, 받아보니 떡하니 한글 네임택
상태바
[노컷영상] 해외브랜드라고 광고한 코트, 받아보니 떡하니 한글 네임택
  • 나수완 기자 nsw@csnews.co.kr
  • 승인 2020.02.14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상북도 경산시에 거주하는 김 모(여)씨는 유명 소셜커머스에서 구입한 6만 원대 해외브랜드 코트를 받아보고 기가 막혔다.

해외브랜드라고 광고한 코트에는 ‘패션여성’이라는 허접한 디자인의 한글텍이 붙어져 있었다. 반품 요청에 판매자는 “해외배송료(반품비) 3만 원을 배상해라”는 뻔뻔한 답을 내놨다고.

김 씨는 “홈페이지에도 버젓이 해외브랜드 라벨로 광고를 했다. 명백한 사기행위를 하고 반성은 커녕 소비자에게 되레 반품비를 요구하는 어이없는 판매자도 문제고 그걸 방치하는 소셜커머스 업체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나수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