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상훈 이사회 의장 자진 사임
상태바
삼성전자 이상훈 이사회 의장 자진 사임
  •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 승인 2020.02.14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이 자진 사임했다.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의혹으로 법정 구속돼 의장직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사회 운영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한 결정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14일 이상훈 의장이 사내이사를 포함한 이사회 의장직에서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이사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지난해 12월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의혹으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 1심에서 1년 6개월 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이 의장의 빈자리는 박재완 사외이사가 대행해 이사회를 진행해왔다.

삼성전자는 조만간 이사회 결의를 통해 후임 의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