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승무원도 코로나19 확진 판정... “인천운영센터 잠정 폐쇄”
상태바
대한항공 승무원도 코로나19 확진 판정... “인천운영센터 잠정 폐쇄”
  • 박인철 기자 club1007@csnews.co.kr
  • 승인 2020.02.25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객실 승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이날 운항 승무부 명의로 "객실승무원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따라 인천운영센터(IOC) 방역 작업을 위해 잠정 폐쇄한다"라고 공지했다.

또한 객실 승무원들을 대상으로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임시절차에 따라 제2여객터미널에서 탑승 준비를 하게 하고 브리핑은 기내에서 실시하기로 했다.

폐쇄 기간은 25일 오후 5시부터 추후 공지 시까지다. 해당 승무원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관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 측은 “코로나19 발병 이후 철저한 기내 방역 실시. 의심 승무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 선제적 시행, 주요 사업장에 열화상 카메라 설치를 했다. 지난 23일부터 기존 인천 승무원 브리핑실에서 진행하던 운항/객실승무원 합동 브리핑을 항공기 옆(Shipside)에서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인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