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지식카페] 허리통증 유발하는 안마의자, 렌탈 위약금 없이 해지될까
상태바
[지식카페] 허리통증 유발하는 안마의자, 렌탈 위약금 없이 해지될까
  • 김민희 기자 kmh@csnews.co.kr
  • 승인 2020.03.25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A씨는 최근 39개월 약정을 조건으로 월 14만4500원의 안마의자 렌탈계약을 체결했다.

안마의자 사용 중 허리통증을 느낀 A씨는 의사로부터 “허리 수술을 받은 적이 있으니 안마의자 사용을 자제하라”는 소견서를 받았고 사업자에게 위약금 없는 계약해지를 요구했다.

하지만 업체 측은 “안마의자 제품에 문제가 없다는 건 소비자도 동의하고 있고, 안마의자 사용과 허리통증의 인과관계가 확실치 않아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국소비자원은 분쟁조정을 통해 소비자의 손을 들어줬다. 다만 위약금은 전액이 아닌 50% 감액이 타당하다고 결정했다.

한국소비자원 측은 “판매원이 안마의자 사용 시 주의사항을 고지하지 않았다는 소비자의 주장과 사용설명서의 주의사항, 허리통증 및 수술과 안마의자 사용 사이의 개연성이 있다는 소비자원의 보도자료, 디스크 수술로 안마의자 사용이 불가능한 소비자 상황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