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온라인서 공연자와 관객 만나는 '언택트 공연' 후원
상태바
신한카드, 온라인서 공연자와 관객 만나는 '언택트 공연' 후원
  • 왕진화 기자 wjh9080@csnews.co.kr
  • 승인 2020.03.30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가 '언택트'(Un+Contact) 공연 후원에 나선다.

신한카드는 코로나19로 인해 각종 공연이 취소되는 등 문화 예술 콘텐츠를 향유하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공연자와 관객이 온라인을 통해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연극, 콘서트, 연주회 등을 하는 단체에 공연장을 무상으로 대관해 주고, 이를 영상으로 제작해 온라인을 통해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관객들 앞에서 자신들의 공연을 펼치지 못하는 공연자들이 온라인으로나마 관객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답답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사람들에게도 양질의 문화 콘텐츠를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무상 대관은 서울 LG아트센터, FAN스퀘어와 부산 소향씨어터가 가능하며, 영상 제작 및 SNS 채널을 통한 공연 영상은 신한카드에서 대행한다. 연극, 연주회 등 영상화할 수 있는 모든 공연이 대상이며 공연 문의 등 상세한 사항은 신한카드 홈페이지등을 참조하면 된다.

이번 후원은 신한카드가 그동안 축적한 브랜드 인프라와 역량이 있기에 가능했다. 신한카드는 LG아트센터, FAN스퀘어, 소향씨어터 공연장을 스폰서하며 다양한 문화 공연을 기획, 후원해 왔다.

또한 금융업계 최다 수준 구독자(320만 명)와 최대 조회수(유튜브 초능력 가족편, 1412만 회) 기록을 갖고 있는 SNS 채널을 통해 고객과 적극적으로 소통 중이다. 특히 SNS 채널을 통해 고객들에게 선보이는 오프라인 공연은 큰 호응을 얻고 있기도 하다. 

이외에도 신한카드는 이번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본 대구 지역 미술 시장 후원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소규모 갤러리와 연계한 '작은 미술 전시회'를 영상화해 SNS 채널에 홍보함으로써 작품 판매를 돕는다는 계획이다.

자사 사회공헌 플랫폼인 '아름인'과 연계해 회원들의 자발적인 소액 기부를 통해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 업체나 종사자들을 후원할 수 있는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회원이 기부한 금액과 동일한 액수를 신한카드가 기부하는 매칭 그랜트도 그 중 하나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사회 전반적으로 활기를 되찾는 것이 절실한 상황에서 언택트 공연을 기획하게 됐고 이는 신한금융그룹이 강조하는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역량 강화의 일환"이라며 "공연 기회가 없어진 공연자들과 좋은 공연을 볼 기회가 없어진 관객들 모두가 이번 신한카드 언택트 공연을 통해 조금이나마 위로를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왕진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