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 안정적인 고배당주 투자 '하나 고배당금융테크랩' 출시
상태바
하나금융투자, 안정적인 고배당주 투자 '하나 고배당금융테크랩' 출시
  •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 승인 2020.04.02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투자는 수익성에 배당 매력을 더한 ‘하나 고배당금융테크랩’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하나 고배당금융테크랩은 삼성전자와 안정적인 고배당을 추구하는 금융주에 투자하는 상품으로 삼성전자와 3대 금융지주사의 주식 또는 이를 포함하고 있는 ETF가 주요 투자 대상이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사업부들로 구성되어 있고 자사주 매입과 배당 등으로 지속적인 주주 친화 정책을 시행하고 있으며 최근 급격한 주가 하락으로 밸류에이션 측면에서 매력적이라는 평가다. 금융주들은 높은 진입장벽으로 안정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있고 배당수익률은 높은 반면 역사상 가장 낮은 주가순자산비율(PBR)을 기록하며 투자 매력이 높아진 상태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주요 운용전략은 주가순자산비율(PBR) 지표를 활용해 투자하는 것으로 삼성전자는 PBR 구간을 설정해 투자 시점을 포착 및 비중 조절을 하고 금융주들은 코스피의 PBR이 특정 수준 이하면 일정 기간 동안 분할 매수하여 장기 투자한다.

권창진 하나금융투자 랩운용실장은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국내 주식시장이 급락하며 국내기업들에 투자하여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생겼다”며 “밸류에이션과 배당의 매력이 높아진 삼성전자와 금융주를 토대로 성장성과 안정성을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상품을 만들게 되었다”고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

하나 고배당금융테크랩은 선취형과 적립식형으로 나뉜다. 선취형은 최저 가입 한도는 1000만 원이며 500만 원이 넘는 한도에서 추가로 입출금 할 수 있고 수수료는 선취 0.7%에 후취로 연 1.0%가 부과된다. 적립식형은 최저 가입 한도가 30만 원이며 30만 원이 넘는 한도에서 추가로 입출금 할 수 있고 수수료는 후취로 연 1.2%가 부과된다. 최저가입금액 상회하는 선에서만 일부 출금이 가능하다.

계약기간은 최초 1년이며 연단위로 자동 연장이 되지만 고객이 원하면 중도해지수수료를 내고 중도해지가 가능하다. 고객 계좌 별로 운용, 관리되는 투자일임계약으로 과거의 수익률이 미래의 수익률을 보장하지 않으며 운용결과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