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GS홈쇼핑, 코로나19 피해 협력사에 323억 원 지원
상태바
GS홈쇼핑, 코로나19 피해 협력사에 323억 원 지원
  • 나수완 기자 nsw@csnews.co.kr
  • 승인 2020.04.03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홈쇼핑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생산‧수입 차질, 판매부진 등을 겪는 중소 협력사를 위해 총 323억 원 자금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우선 자체적으로 110억 원 자금을 마련해 무이자로 협력사에게 빌려준다. 코로나19로 수입이나 판매에 직접적인 차질이 생긴 협력사가 대상이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에 본사가 있는 기업은 우선적으로 고려해 지원한다.

상생펀드도 적극 활용한다. GS홈쇼핑은 기존 700억 원 규모로 조성된 상생펀드에 추가로 200억 원을 증액해 총 900억 원 재원을 마련했다. 상생펀드는 GS홈쇼핑과 거래하는 협력사가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조성된 기금이다. 코로나19에 타격을 받은 협력사를 지원한다.

이외에도 GS홈쇼핑은 방송 판매 실적이 부진한 소규모의 협력사를 대상으로 11억 원 자금을 마련해 수수료를 직접 돌려주기로 했다. 생산성 향상을 위한 컨설팅과 설비 증설이 필요한 협력사에도 2억5000만 원을 마련해 별도 지원하기로 했다.

GS홈쇼핑 관계자는 “앞으로도 GS홈쇼핑은 협력사와 같이 성장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나수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