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형 아반떼 내수 판매 목표 7만3000대
상태바
현대차, 신형 아반떼 내수 판매 목표 7만3000대
  • 이건엄 기자 lku@csnews.co.kr
  • 승인 2020.04.0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는 7일 신형 아반떼의 올해 내수 판매 목표를 7만3000대로 밝혔다. 이날 출시된 신형 아반떼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6일까지 9영업일동안 1만6849대의 사전 계약을 달성했다.

국내 세단시장에서 아반떼의 월 판매량을 쏘나타, 그랜저와 비슷한 수준으로 끌어 올리겠다는 현대차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사전 계약 분석 결과 20대와 30대의 비중이 44%로 지난 모델(30%)에 비해 크게 증가했으며, 40·50대의 비중도 42%에 달해 모든 연령층에서 고른 선호를 확인할 수 있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 뉴 아반떼는 사회 초년생뿐만 아니라 트렌디한 감각을 가진 다양한 고객층을 만족시킬 차"라며 "고객들의 일상을 더욱 스마트하게 만들어 주는 것은 물론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시승 및 고객 참여 이벤트를 폭넓게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출시된 신형 아반떼는 혁신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적용해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였으며, 3세대 플랫폼 탑재로 주행성능이 향상됐다. 또한 차급을 뛰어넘는 최첨단 안전 편의사양이 탑재돼 안전성을 강화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건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