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대 '나트라케어' 자연성분 광고하더니...화학접착제 사용 '적발'
상태바
생리대 '나트라케어' 자연성분 광고하더니...화학접착제 사용 '적발'
  •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 승인 2020.05.07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리대 '나트라케어'가 화학 접착제를 사용하고도 자연 성분인 것처럼 광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수입 생리대 ‘나트라케어’에 사용된 접착제 성분을 허위로 품목신고한 후 거짓 광고한 의약외품 수입·판매자 A씨를 ‘약사법’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7일 밝혔다. 식약처는 ‘나트라케어’ 패드 및 팬티라이너 전 품목에 대해 ‘약사법’ 위반으로 행정처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조사 결과 A씨는 ‘나트라케어’ 총 18개 제품의 품목신고 자료에 접착제로 ‘초산전분’을 기재했으나 실제로는 화학합성 성분을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제품에 사용된 화학합성 성분은 생리대 접착제로 흔히 쓰이는 합성고무 일종의 ‘스티렌 블록공중합체’로 알려졌다.

A씨는 2006년부터 11년 이상 국내 제약회사와 자신이 설립한 판매업체를 통해 ‘식물성분 접착제, 녹말풀 100%, 소재부터 제조공정까지 화학성분을 모두 배제한 제품’ 등으로 거짓 광고해 총 1340만 팩, 408억 원 상당을 판매했다.

또한 일부 품목은 신고의 용이성을 위해 방수층 성분을 기존 사용사례가 있는 ‘폴리에틸렌필름’으로 허위 신고(실제 ‘바이오필름’ 사용)했고, 접착제 제조원을 사실과 다르게 변경한 것으로 드러났다. 제품에 사용된 ‘바이오필름’(방수층)은 생리대 원료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성분이다.

식약처는 화학성분을 사용하고도 자연 성분 생리대인 것처럼 광고해 소비자가 더 비싼 금액에 구매하도록 유도하고, 거짓으로 품목신고해 관리 당국을 속인 악질적인 범죄인만큼 엄중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약사법 이외의 위반사항에 대해 검찰에 추가 조사를 요청했으며 앞으로도 국민을 기만하거나 건강을 위협하는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철저히 수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